강남세브란스병원, 로봇수술 3000례 달성
강남세브란스병원, 로봇수술 3000례 달성
전립선암 수술이 전체의 3분의 1차지…현재 다빈치 로봇수술기 2대 운영
  • 서정필
  • 승인 2020.03.1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최근 도입한 다빈치xi.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최근 도입한 다빈치xi.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최근 다빈치 로봇수술 3,000례를 돌파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다빈치 로봇수술 3,000례를 돌파했으며, 이 중 전립선암 수술이 1,006례로 가장 많았다”라고 밝혔다.

다음으로는 산부인과 627례, 갑상선내분비외과 426례, 간담췌외과 412례, 대장항문외과가 290례로 뒤를 이었다.

정병하 비뇨의학과 교수는 “전립선은 골반 안쪽 깊이 위치하고 수술 공간이 좁기 때문에 로봇수술의 3D 확대 영상과 다양한 각도로 정교한 움직임이 가능한 로봇 팔 등의 장점이 큰 도움이 된다”라면서 “전립선 근처의 신경, 혈관과 요도괄약근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어 암의 완벽한 제거뿐만 아니라 요실금, 발기부전 등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후유증을 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 정 교수는 “강남세브란스병원 전립선암센터의 수술 후 요실금 발생률은 5~10% 정도로 세계 유수의 치료 기관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간담췌암과 직장암도 로봇수술이 활발히 활용되는 분야다. 임진홍 간담췌외과 교수는 “로봇수술의 장점을 활용해 간담췌암뿐만 아니라 담도낭종 수술 시 배꼽 외 1개의 투관침만 사용하는 최소 침습 로봇수술을 선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백승혁 대장항문외과 교수도 “진보된 로봇 기술에 의해 안정적인 종양학적 결과는 물론 직장암 수술 후 나타날 수 있는 배뇨, 성기능 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면서 “2006년 아시아 최초 직장암 로봇수술 집도와 세계 최초 100 례 돌파 하는 등 세계 최고의 수술 기술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007년 5월 다빈치S 1대를 도입했고, 지난 1월 4세대 다빈치Xi를 추가 도입해 현재 2대의 로봇수술기를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