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재단, 관절연골 재생 물질 발견
대구첨복재단, 관절연골 재생 물질 발견
이동현 연구원, 도선희·권일근 교수와 공동연구
  • 박정식
  • 승인 2020.02.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대구첨복재단) 이동현 연구원이 히알루론산(HA) 관절연골 재생 물질을 발견했다.

26일 대구첨복재단에 따르면 이동현 연구원은 건국대 도선희 교수, 경희대 권일근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연골재생에 유리한 바이오 소재를 찾아냈다.

연구팀은 생체재료로 널리 쓰이는 소재인 히알루론산(HA), 젤란검(GG), 알지네이트(Alginate), 아가로스(Agarose)를 각각 주사 가능한 수화젤 지지체로 제작해 물성, 세포실험, 동물실험(토끼)을 통해 비교평가를 수행했다.

 

소재가 적용된 관절연골부위 사진(A)과 조직슬라이드 염색 사진(B). (자료=대구첨복재단)
소재가 적용된 관절연골부위 사진(A)과 조직슬라이드 염색 사진(B). (자료=대구첨복재단)

 실험결과 젤란검, 알지네이트, 아가로스 소재가 골관절염에 대한 함염증 효과를 가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토끼 골관절염에 각각의 수화젤을 적용해 비교한 결과 젤란검과 아가로스를 기반으로 하는 수화젤이 다른 소재에 비해 매끄러운 표면을 유지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결과를 놓고 보면 젤란검과 아가로스 소재가 다른 소재들보다 연골 재생에 적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호 대구첨복재단 이사장은 “이번 연구에서 효과가 규명된 물질을 기반으로 기존 치료제를 접목시켜 연골 재생과 통증 억제 효과가 동시에 나타나는 치료제가 개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대한 성과는 ‘Science and Technology of Advanced Materials’ 저널 3월1일자에 ‘관절연골재생에 효과 있는 다당류 보고(Comparison of polysaccharides in articular cartilage regeneration associated with chondrogenic and autophagy-related gene expression)라는 제목으로 게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