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군 장병 흡연율 40.7% … 전년比 0.3%p↓
지난해 군 장병 흡연율 40.7% … 전년比 0.3%p↓
군 대상 금연지원 앱 올 4월 개통 예정
  • 박정식
  • 승인 2020.02.23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배 흡연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지난해 군 장병 전체흡연율은 40.7%로 전년도와 비교해 0.3%포인트 감소했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군 장병 흡연 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총 4004명(병사 3,001명, 간부 1,003명)의 군장병을 대상으로 2019년 11월20일부터 12월10일까지 21일 동안 흡연 행태, 금연활동, 건강 상태, 흡연 관련 부대 생활, 부대 내 금연 활동 의견 등에 대해 조사했다.

군별 흡연율은 해병대 52.0%, 육군 43.8%, 해군 39.4%, 공군 25.8%이다. 육군과 해군은 2018년 대비 각각 0.6%포인트, 1.5%포인트 증가했고 해병대와 공군은 2018년 대비 각각 1.9%포인트, 3.5%포인트 감소했다.

특히 공군의 흡연율이 타 군 대비 상대적으로 대폭 감소한 이유로는 공군간부의 금연관심도가 47.7%로 타 군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 간부의 관심도가 흡연율 감소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병사와 간부를 구분해 흡연율을 조사한 결과 병사는 41.6%로 2018년(42.2%) 대비 0.6%포인트 감소했고 간부는 37.9%로 2018년(37.5%) 대비 0.4%포인트 증가했다.

흡연자 중 87.8%가 군 입대 전에 흡연을 시작했으며, 입대 후 흡연을 시작했다는 응답은 9.5%에 불과했다.

한편 군 장병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복지부는 금연상담 및 교육, 금연치료, 금연캠페인 등 다양한 금연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국방부는 국가 금연정책에 맞춰 면세담배 폐지, 부대 내 담배광고 금지 등 금연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부터 부대 내에서 일과 시간 이후 휴게 시간(평일 오후 6시~오후 10시, 공휴일 오전 9시~오후 6시)에 핸드폰 사용이 허용됨에 따라, 올해는 핸드폰을 통해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하고, 금연상담전화와 연계해 질 높은 금연상담을 장병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금연에 관심이 있는 장병들은 누구나 모바일 앱에 접속해 금연일기, 전문 금연상담사와의 전화 및 채팅상담, 금연정보(웹툰, 카드뉴스, 교육영상 등) 등 군인들에 특화된 맞춤형 콘텐츠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 앱은 2월 말 개발을 완료해, 3월 한달간 시범운영을 거쳐 4월초에 정식 개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