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문화재단, 꿈과 역설(패러독스) 전 개최
안국문화재단, 꿈과 역설(패러독스) 전 개최
  • 박원진
  • 승인 2020.01.1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국문화재단 신년기획전 '꿈과 역설'
안국문화재단 신년기획전 '꿈과 역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안국약품의 문화재단인 안국문화재단 갤러리AG가 신년기획전으로 지난 6일부터 ‘꿈과 역설(패러독스)’ 展을 개최하고 있다.

안국약품이 후원하고 안국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갤러러AG는 매년 신년을 계획하고 테마를 정해 알리는 전시인 신년테마기획전이며, 꿈을 주제로 오세경, 전수경, 정성윤 등 3명의 한국화 작가와 함께하는 전시회이다.

# 오세경 작가는 신비로울 만큼 가장 극한의 사실적 표현 수단을 통해 오히려 암호와 같은 메시지를 숨겨놓는다. 현실이 비현실이 되고 비현실은 현실처럼 다가와 놀래 키는 강한 울림이 그림 속에 숨어있다. 걱정, 불안, 기억과 같은 단편들이 같은 공간에서 만나게 되어 새로운 현실의 시작을 메시지화 했다고 할 수 있다.

# 전수경 작가의 꿈의 연작들은 기억과 현실 그리고 사물과 공간과의 이질감을 동시에 표현하려 한다. 사물이 곧 공간이요 기억이며 현실이자 꿈 즉 정화된 하나의 희망적 코드가 된다. 그리고 주목할 것은 그의 그림 속에서 나타나는 중력과 같은 물리의 법칙이다. 이 법칙은 이미 영화 ‘인셉션’의 한 장면처럼 비틀려있거나 혼재된 상태다. 어느 것이 현실이고 꿈속인지 구분이 되어있지 않다. 수많은 태초의 시작들로 혼재되어 있는 형상들이다.

# 정성윤 작가는 일단 현실의 보이는 이미지에서 출발하여 관념 산수화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접근하듯 관념적인 풍경으로 가시화 시킨다. 그의 주장처럼 앎의 경지 즉 현실의 시각적, 감각적 실체보다는 자각적인 앎의 단계를 중시하는 듯한 이미지를 현실 속에서 만들어낸다.

전수경 작가의 '뫼비우스 꿈'(Mobius Dream), 한지에 먹 채색 콜라주, 144x111cm, 2007.
전수경 작가의 '뫼비우스 꿈'(Mobius Dream), 한지에 먹 채색 콜라주, 144x111cm, 2007.

안국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루어질 수 없기에 꿈인지 아니면 이루어지길 바라니 꿈인지 현실과 꿈과의 관계에서 미학을 보여주는 전시회”라며 “예술작품은 환영이지만 현실이 반영된 진리를 담는 그릇으로서 인류의 역사와 함께 존재해 왔으며 현학적인 타인의 얘기가 아닌 자기 자신의 얘기로 해석될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갤러리AG는 매년 신진작가와 비주류 작가를 중심으로 한 후원과 지원을 지속적인 기획전을 통해 공헌하고 있으며, 지역주민에게는 문화 감성 충전과 체험의 공간으로, 임직원에게는 휴식과 창조적 혁신의 재충전을 위한 기회의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1월 6일부터 3월 27일까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