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대복음병원 빛낸 ‘젊은의사 3인방’
고신대복음병원 빛낸 ‘젊은의사 3인방’
서광일, 김성은, 김홍일 교수 우수논문상 및 학술상 수상
  • 임도이
  • 승인 2019.11.30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서광일 김성은 김홍일 교수.
(왼쪽부터) 서광일 김성은 김홍일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 젊은 의료인 3인이 각각 주요학회에서 우수논문 및 학술상을 수상하며 병원의 명예를 드높였다.

간내과에 재직 중인 서광일 교수는 최근 제 25차 대한간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B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산모에서 주산기 신생아 수직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임신 후반기 항바이러스 약제 투여의 효과'에 대한 연구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소화기내과에 재직 중인 김성은 교수는 최근 주저자로 참여한 '기능성 소화불량증 환자에서 헬리코박터균 파일로리 제균 치료 효과 및 관련요인'에 대한 논문으로 대한소화기학회로부터 최우수 논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연구는 김성은 교수를 포함 전국 14개 의과대학 소화기내과 교수진이 저자로 참여했다. 현재 김교수는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방문교수 과정을 밟고 있다.

성형외과 김홍일 교수는 '형광물질을 이용한 작업근로자의 말초신경 진단법'을 학술지 'Archives of Hand and Microsurgery'에 게재하여 대한말초신경수술학회에서 우수학술상을, 그리고 이를 2019 대한미세수술학회 제 38차 추계학술대회에서 발표하여 우수 발표상을 동시에 수상하기도 했다.

고신대복음병원 최영식 병원장은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본원 젊은 의료인들의 연구실적이 해마다 눈부시다. 앞으로 병원이 스마트 헬스케어 연구역량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신대병원은 올해 보건복지부로부터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사업 의료기관과 4차산업 바이오메디컬 글로벌 인재 양성기관에 선정되어 젊은 의사과학자 양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에는 포스텍, 부경대학교,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함께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양성을 위한 MOU를 체결하여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의료기관으로써의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