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에 韓민간병원 개원 … 보건의료산업 진출 첫 성과
우즈벡에 韓민간병원 개원 … 보건의료산업 진출 첫 성과
힘찬병원, 25일 우즈벡 부하라에 100병상 규모 종합병원 개원
  • 박정식
  • 승인 2019.11.2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힘찬병원이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에 병원급 의료기관을 개원했다. 이는 우리나라 정부가 우즈벡 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보건의료산업 진출 첫 성과다.

2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힘찬병원은 국내 민간 의료기관 처음으로 우즈베키스탄에 단독으로 투자, 부하라에 1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이날 개원했다.

힘찬병원은 2017년 11월 우즈벡 정부와 토지·건물 무상 임차 등을 내용으로 하는 협약을 맺고, 지난해 9월 공사에 착수했다. 건물 구조 변경(리모델링), 장비 설치 등 총 100억원이 투자됐다. 그 결과 정형외과·신경외과·일반외과·내과 등의 진료과와 1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으로 개원할 수 있게 됐다.

힘찬병원은 한국의사 2명, 간호사 2명, 물리치료사 1명, 병원행정직 5명 등을 파견하고 현지 의료인 176명을 채용해 현지와 차별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번 부하라 힘찬병원 개원은 정부간 협력과 민간 의료기관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의 성과”라며 “앞으로도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산업 해외진출 성공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힘찬병원 외관. (사진=보건복지부)
우즈베키스탄 부하라 힘찬병원 외관. (사진=보건복지부)

한편 한국과 우즈벡은 2011년 8월 보건의료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협력을 확대해왔다. 특히 올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우즈벡 방문을 계기로 ‘‘한-우즈벡 보건의료 협력센터’를 개소했다.

또한 양국 정상은 부하라 힘찬병원이 갖는 보건의료 협력의 의미를 공유하고, 양국이 함께 원활한 개원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이후 우즈벡 정부는 각종 인허가 절차 간소화, 세금 감면 등 병원 개원을 지원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