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제한적 의료기술 발표회 오는 26일 개최
2019년 제한적 의료기술 발표회 오는 26일 개최
  • 박정식
  • 승인 2019.11.2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은 오는 26일 NECA 컨퍼런스룸에서 ‘2019년 제한적 의료기술 발표회’를 개최한다.

발표회는 제한적 의료기술을 실시 중인 연구책임자들이 사례 및 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전반적인 제도 운영과 절차, 기대효과 등에 대해 이해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사례발표는 ▲저에너지 X선을 이용한 수술 중 방사선 치료(강남세브란스병원 이익재 교수) ▲유리체내 자가 혈소판 농축액 주입술(성빈센트병원 지동현 교수) ▲C-11-메치오닌 양전자방출전산화단층촬영(세브란스병원 윤미진 교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NECA 홈페이지 알림마당 → 교육 및 행사 접수에서 누구나 참가신청 접수를 할 수 있으며, 행사당일 현장등록도 가능하다.

한편 제한적 의료기술은 신의료기술평가 결과 안전성은 확인됐으나 임상적 유효성에 대한 근거가 부족한 연구단계 의료기술 중, 대체기술이 없는 질환이거나 희귀질환의 치료·검사를 위해 신속히 임상에 도입할 필요가 있어 일정기간 동안 진료를 허용한 의료기술을 말한다.

2014년 4월 처음으로 도입됐으며, 의료기관의 신청을 받아 보건복지부장관이 지정한 실시기관에서 진료와 연구를 병행해 부족한 임상근거를 축적하고 그 결과를 의학적 근거로 사용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