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비염 환자 증가, 꽃가루가 원인”
“가을철 비염 환자 증가, 꽃가루가 원인”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대한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지에 연구결과 발표
  • 서정필
  • 승인 2019.11.1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학교 병원 전경
인하대학교 병원 전경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기자] 가을철마다 집중적으로 공기 중에 날려 흩어지는 잡초꽃가루가 9월부터 10월까지 알레르기성비염 환자 수가 급증하는 주요 원인 중에 하나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는 최근 대한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지 ‘알레르기 천식 & 호흡기 질환(AARD)’에 ‘가을철 알레르기비염의 호발과 꽃가루와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기준으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알레르기비염 환자 수는 봄과 가을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평균 월별 환자 수를 비교하면 9월이 가장 많았고 10월이 두 번째로 높았다.

화분연구회의 ‘월별 대기 중 꽃가루 농도 자료’를 보면 꽃가루 비산 농도는 봄철인 5월에 가장 높았고 여름철인 6월부터 8월까지 낮아지다가 9월에 급증했다. 늦가을부터 겨울철에는 농도가 연중 최저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2~11월 연중 꽃가루가 비산하나 자작나무, 오리나무, 참나무, 소나무 등 수목류는 3~5월, 환삼덩굴, 두드러기쑥, 돼지풀 등 잡초류는 8월 말~10월 초에 집중적으로 관측됐다.

센터 관계자는 “그 동안 봄철 알레르기비염만 강조됐으나 가을철 알레르기비염도 중요함을 알게 된 연구 결과”라며 “9월에 알레르기비염 환자가 급증하는 것은 가을철에 집중적으로 비산하는 잡초꽃가루가 갖는 역할 때문인데, 이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센터 측은 또 “기후 변화로 매년 꽃가루 비산량이 증가하고 있어 국가가 나서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임대현 환경보건센터장은 “근본적인 대책 수립을 위해선 꽃가루의 지역적ㆍ계절적 분포와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