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건강과 피임약
여성건강과 피임약
  • 조병구 위원
  • 승인 2019.09.2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병구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위원, 노원에비뉴여성의원 원장

[헬스코리아뉴스 / 조병구 위원] 찬 바람이 부는 계절이다. 추워질수록 생리통이 더 심해진다고 호소하는 여성들이 많은데,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는 것이 원인으로 생각된다. 그런데 정작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찾아 진료를 받는 경우는 많지 않다. 생리통은 여성이라면 누구나 있기 마련이고, 그 기간만 진통제로 버티면 괜찮아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다행히 최근들어 생리통으로 산부인과 진료를 받는 여성들이 연평균 10%가량 꾸준히 늘고 있다고 하니 반가운 일이다. 만혼이 트렌드로 굳어지면서, 20대부터 적극적으로 건강을 관리하는 여성들이 늘었고 산부인과 문턱도 낮아졌다는 증거이다.

생리통, 생리불순, 생리전증후군, 월경과다 등은 증상에 따라 호르몬 불균형, 자궁근종, 자궁선종, 자궁내막증 등 여성질환 때문일 수 있어 간과해서는 안 된다. 생리양상에 변화가 생겼다면,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찾아 자궁근종 등 자궁질환은 없는지 우선 점검해 보고, 생리통의 원인과 이에 따른 치료 방법을 찾아보아야 한다. 장기간 증상을 방치할 경우, 기존 질병이 악화될 뿐 아니라 후유증으로 난임이 될 우려도 있다.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등 생리 관련 문제를 일으키는 질환은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하며,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한 문제라면 자신에게 잘 맞는 피임약을 복용함으로써 증상 완화가 가능하다. 피임약 복용만으로도 상당 부분 개선될 수 있는 생리통에 대해 아직도 많은 여성이 막연한 두려움 때문에 꺼리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

피임약 복용 초기에는 개인에 따라 두통, 유방통, 메스꺼움이나 불규칙한 출혈 등이 있을 수 있으나, 호르몬에 적응하는 단계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증상이며 곧 없어지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 피임약은 복용 중단 즉시, 조금 늦어지더라도 대부분 복용 중단 2~3개월 안에 임신 능력이 회복된다. 오히려 피임약은 다양한 부인과 질환의 치료 목적으로 사용되며, 난소암과 자궁내막암, 철분 결핍성 빈혈과 양성 유방질환 예방 효과에 대한 연구가 다수 보고되고 있다. 그만큼 안심하고 복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평소 생리통이 심하다면, 약국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마이보라, 멜리안 같은 피임약을 우선 복용해 볼 것을 권한다. 경구피임약은 35세 이상의 흡연 여성이 아니라면, 몇 달간 복용해 보는 것만으로도 호르몬 균형을 통해 생리불순, 생리통이 상당 부분 완화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피임약 복용에도 생리 트러블의 완화가 느껴지지 않는다면, 부인과 질환의 가능성도 있으므로 산부인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생리는 여성의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중요 지표 중 하나이므로, 생리통, 생리불순, 월경과다 등 생리 양상에 대해 관심을 두고 여성의 몸을 건강하게 가꾸는 노력도 필요할 것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