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허쥬마' 캐나다 시판허가 획득 … 북미시장 진입 '가시화'
셀트리온 '허쥬마' 캐나다 시판허가 획득 … 북미시장 진입 '가시화'
파트너사 '테바' 통해 허쥬마 캐나다 론칭 예정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9.1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셀트리온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셀트리온은 최근 캐나다 보건부로부터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의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

허쥬마는 '트라스투주맙' 바이오시밀러로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및 전이성 위암 등 3개 적응증에 대해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허쥬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은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허셉틴'이다.

캐나다 보건부는 비 임상 및 임상 시험을 통해 도출된 종합적인 데이터를 검증한 결과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전이성 위암 등 적응증에 대한 허쥬마의 안전성과 효능이 오리지널의약품과 동등함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허셉틴은 지난해 기준 글로벌 연간 매출 8조7000억원을 거둔 세계적인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이중 미국·캐나다 등 북미시장 매출은 3조5000억원에 이른다.

셀트리온 의약품의 해외 유통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쥬마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이자 항암제 분야에서 강력한 영업마케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테바와 협의해 론칭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허쥬마의 미국 판매 허가를 획득했으며, 이번 캐나다 허가를 계기로 전체 3조5000억원에 달하는 북미시장 진입을 눈앞에 두게 됐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2014년 '램시마' 허가를 통해 캐나다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트룩시마'도 올해 4월 승인을 받고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이번 허쥬마 승인까지 셀트리온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 3종이 미국과 캐나다에서 모두 판매 허가를 받은 만큼 이를 통해 북미 지역 환자들을 위한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