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접흡연 노출되면 고혈압 위험 높아져
간접흡연 노출되면 고혈압 위험 높아져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9.09.0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간접흡연이 고혈압의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순환기내과 김병진 교수는 2012년~2016년 사이에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10만8354명의 자가 설문조사 및 소변 코티닌 측정 수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코티닌은 담배 사용 혹은 연기 노출에 따라 소변에서 검출되는 니코틴의 주요 대사물질로, 흡연 여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지표다.

연구팀은 자가 설문조사와 코티닌 수치에서 전혀 담배를 피우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 대상자들을 간접흡연 노출 여부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눴다. ▲간접흡연에 한 번도 노출되지 않은 그룹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나, 현재는 가정이나 직장에서 노출되지 않는 그룹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없고, 현재 직장에서만 간접흡연에 노출되고 있는 그룹 ▲과거에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며, 현재도 가정 또는 직장에서 노출되고 있는 그룹 등이다.

그 결과, 간접흡연에 한 번도 노출되지 않은 그룹에 비해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나, 현재는 가정이나 직장에서 노출되지 않는 그룹은 1.07배 증가 ▲과거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없고, 현재 직장에서만 간접흡연에 노출되고 있는 그룹은 1.15배 증가 ▲과거에 가정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된 적이 있으며, 현재도 가정 또는 직장에서 노출되고 있는 그룹은 1.22배 증가했다. 이는 나이·성별·BMI·만성질환 등 고혈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모두 보정한 상태에서도 유의미한 결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간접흡연의 노출 시간, 노출 빈도, 노출 기간에 따른 고혈압 발생 위험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그 결과 노출 시간, 노출 빈도, 노출 기간에 따라 고혈압의 위험이 비례하게 증가했고, 노출 시간이 하루에 1시간 미만이라는 짧은 시간 내에도 고혈압의 위험이 증가하는 결과가 나타났다.

연구팀은 “담배 속에는 수천 가지 이상의 유해 물질들이 있는데, 이 중 니코틴은 일시적으로 혈압을 상승시킨다고 알려져 있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는 체내 니코틴의 대사물질인 코티닌이 낮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니코틴 성분 외의 담배에 함유된 다른 물질들이 고혈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추측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남녀 모두에게 해당하는 결과”라며 “짧은 시간과 적은 양의 간접흡연도 고혈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최대한 담배 연기의 노출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