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상반기 영업이익 63억원 … 전년 比 22%↑
부광약품, 상반기 영업이익 63억원 … 전년 比 22%↑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8.1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부광약품은 올해 상반기 별도기준 매출액 768억원, 영업이익 6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은 1.7%, 영업이익은 22% 성장했다.

연결기준으로도 매출액 771억원, 영업이익 5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각각 1.7%와 2.4% 증가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보유 중인 투자주식의 평가손실이 반영되며 적자로 전환했다.

회사 측은 자사가 개발한 개량신약 '덱시드'의 처방 증가와 일반약 부분에서의 매출 증가 등이 전체적인 매출 성장을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지난해 말 보유 중인 투자 주식의 주가상승으로 미 실현이익이 발생돼 지난해 말 별도기준 1511억의 당기순이익이 발생했으나, 상반기 말 주가하락으로 인해 미 실현손실로 반영됨에 따라 적자로 전환된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투자한 회사 중 전년대비 손실이 일어났던 에이서 테라퓨틱스는 요소회로 이상증 치료제 'ACER-001'의 신약 허가신청과 신경내분비 이상증 치료제 '오사네탄트'의 임상시험 허가신청을 앞두고 있어 , 상반기 말 발생한 미 실현손실은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