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24시] 동성제약, '베페 베이비페어' 참가 등
[제약바이오24시] 동성제약, '베페 베이비페어' 참가 등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8.1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성제약, 제36회 베페 베이비페어 참가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기자] 동성제약은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 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6회 베페 베이비페어’에 참가한다.

동성제약은 베페 베이비페어에서 모유 유래 특허 유산균 ‘바이오가이아’와 임산부는 물론 수유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알레르기 항원 차단제 ‘알러지컷’을 홍보할 예정이다.

바이오가이아 부스에서는 이지드롭과 D3츄어블정, 가스트러스 등 브랜드 대표 유산균 제품에 대한 전문 상담사 상담이 가능하다. 바이오가이아 ‘락토바실러스 루테리’ 유산균종은 생후 3~4개월 이전 영아가 이유 없이 발작적으로 우는 영아 산통 개선에 대한 특허를 보유했다.


 

GC녹십자 임직원, '사랑의 헌혈' 참여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최근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임직원 50여 명이 동참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회사 측은 “이 행사는 전국 사업장에서 연간 12회 실시되며 임직원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된다”며 “최근 무더위와 휴가·방학 등으로 인한 혈액 수급 감소 문제 해결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임직원의 참여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사랑의 헌혈은 국내 제약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하고 있는 행사로, 지난 1992년 정기적으로 진행된 이후 현재까지 행사에 동참한 임직원만 1만 5천여 명에 달한다.

 

 

둘코락스, 홈페이지 개편 계기로 ‘쾌변카드’ 서비스 시작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의 변비 치료제 둘코락스(Dulcolax)가 홈페이지 개편을 계기로 맞춤 변비 솔루션을 제공하는 ‘둘코의 쾌변카드’ 서비스를 새롭게 추가했다.

‘둘코의 쾌변카드’는 운세를 알려주는 타로 콘셉트로 유저 맞춤형 변비 솔루션을 제공한다. 연애, 직장, 육아, 여행 등 크게 4가지 주제 중 1가지를 고른 후 본인의 고민을 생각하며 3장의 카드를 선택하면 된다. 이때 공개되는 결과 카드는 참여자가 고른 상황 중에서 변비로 인해 영향을 받은 곤란한 순간들과 변비 예방법을 솔루션으로 함께 제시한다.

 

삼진제약, 상반기 신입사원 연수교육 수료식 진행

삼진제약(대표이사 장홍순, 최용주)은 2019년 상반기 공개채용 합격자 연수 교육 수료식을 진행했다. 수료식은 연수 동영상 시청, 조별 우수 과제 발표, 교육 수료증 수여, 격려사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직장 예절과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셀프리더십 등 신입사원에게 요구되는 관계 역량 부문과 프레젠테이션, 설득 협상, 스마트 문서관리 등 직무 역량을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신입사원들은 ‘게보린’ 조, ‘안정액’ 조 등, 자사 대표품목의 이름으로 조를 나눠 8박 9일 동안 총 55시간의 교육을 이수 받았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이 릴레이 환경 캠페인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윤 부회장은 이니스트 김국현 대표의 지목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윤 부회장은 이날 성남 판교 본사 직원들과 함께 개인용 머그컵을 사용하는 사진을 그룹망에 올리는 등 휴온스그룹 임직원들의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다.

 

레고켐바이오, 2019년 반기 매출액 175억원

레고켐바이오는 2019년 반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175억5000만원, 영업이익 -29억6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당기순이익도 역시 20억8000만원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36.6%, 영업이익은 35.9%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도 39.7% 증가했다. 별도기준으로는 매출액 161억9000만원, 영업이익 -18억1000만원, 당기순이익 -9억9000을 기록했다.

레고켐바이오 측은 이러한 결과에 대해 "기존 기술이전 마일스톤과 다케다와의 신규계약에 따른 선수금 수익이 1분기에 대부분 인식되어 2분기는 흑자를 이어가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