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8월부터 DUR 고도화 시범사업 실시
심평원, 8월부터 DUR 고도화 시범사업 실시
  • 이민선 기자
  • 승인 2019.07.3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민선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8월 1일부터 ‘DUR(Drug Utilization Review / 약품안전사용서비스) 고도화 시범사업’을 20개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DUR 고도화를 위한 발전방안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약물사용 전후 포괄관리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의·약사 추가 안전 활동 시스템 마련과 DUR 전산시스템 개선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심평원은 의·약사 추가 안전 활동 시스템의 일환으로 금기 및 노인주의 의약품에 대한 사전 점검 후 처방 및 조제 시점에서 약물 부작용 발생 여부를 확인하는 약물사용 사후 모니터링 보고 시스템을 운영한다. 처방·조제된 의약품에 대한 이상반응을 수집하는 알레르기·이상반응 모니터링과 특정질환(신·간질환) 약물투여 안전관리 보고 시스템도 마련했다.

DUR 전산시스템 개선 부문에서는 DUR 시스템 사용자인 의·약사의 요구를 반영하여 DUR 팝업 시 보류기능을 신설했다. 또한 처방관련 문의 전달 및 기록, 공유 등 의·약사간 소통지원 시스템 및 개인투약이력 동의절차를 개선했다.

 

시범사업 모형 프로세서
시범사업 모형 프로세스

심사평가원은 의약단체협의 및 DUR 점검유형, 요양기관 종별, 지역 구분 등을 고려하여 총 20기관(상급종합병원 2기관, 종합병원 2기관, 병원 1기관, 의원 4기관, 약국 11기관)을 시범사업 참여기관으로 선정했다.

김미정 DUR관리실장은 “그간 국회 및 의약단체 등에서 제기한 DUR 정보제공 이후의 약물 사후관리 부재에 대한 관리기반을 마련하여 약물사용에 대한 환자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의·약사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심평원은 2008년부터 의약품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실시간으로 의사와 약사에게 제공하여 부적절한 약물사용을 사전에 점검하는 DUR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