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제약, 연구본부장에 최순규 박사 영입
하나제약, 연구본부장에 최순규 박사 영입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9.07.0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순규 하나제약 신임 연구본부장
최순규 하나제약 신임 연구본부장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하나제약은 1일자로 연구본부장에 최순규 박사를 영입했다.

최순규 신임 연구본부장은 서강대 화학과를 졸업한 뒤 하버드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다국적 제약사인 바이엘 신약연구소와 피티씨 테라퓨틱스(PTC Therapeutics)를 거쳐 녹십자 목암연구소 연구위원을 역임했다. 

이후 2017년 6월부터 현재까지 유한양행에서 근무하며 중앙연구소장과 유한USA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하나제약은 R&D 분야 전반에 대한 높은 통찰력과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 및 경험을 갖고 있는 최 연구본부장 영입이 자사의 R&D역량 강화와 해외시장 진출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나제약은 최 신임 본부장과 함께 유유제약, 현대약품, 휴온스를 거쳐 부광약품 연구소에서 제제연구팀을 맡아온 전호성 박사도 연구소 제품개발총괄담당 임원으로 영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