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감염병 오염지역 66개국으로 변경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66개국으로 변경
2019년 7월1일 기준 변경 … 해외여행 전 확인해야

오염지역 방문 후 입국 시 건강상태 질문서 제출해야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6.27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7월1일부터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이 67개국에서 66개국으로 변경된다.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남수단과 시리아가 각각 콜레라, 폴리오 오염지역에서 해제된다.

AI인체감염증 오염지역으로 지정된 중국의 경우, 기존 9개 성·시에서 ▲광둥성 ▲광시좡족자치구 ▲윈난성 ▲장쑤성 ▲후난성 등 5개 성·시로 축소·변경된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에볼라바이러스병이 지속 유행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콩고민주공화국 및 인접국가(우간다, 르완다, 남수단, 부룬디) 방문 시 현지 동물 및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개인위생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메르스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이슬람성지순례(Hajj)(8월9일~8월14일)참가자 대상으로 감염병 예방주의 홍보 및 입국자 검역을 강화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건강하고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해 여행 전 ‘해외감염병NOW.kr’ 홈페이지 및 감염병 콜센터를 통해 방문국가의 감염병 발생여부와 예방수칙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체류·경유한 사람은 입국 시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하고 귀가 후 발열, 기침, 설사 등 감염병 증상 발생 시 에는 의료기관 방문 전 인근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해외 감염병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방문하지 않은 경우라도 입국 시 감염병 의심 증상(발열,기침,설사 등)이 있을 시 검역관에게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하고 보건교육 및 안내에 따라야한다”고 덧붙였다.

 

감염병 오염지역 안내문. (자료=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오염지역 안내문. (자료=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