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 발생
국내 첫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 발생
1세 이하 영아에서 나타나는 근신경계 질병

보건당국, 감염경로 조사 중 ... 사람간 전파 없어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6.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전경 보건복지부전경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18일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됨에 따라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영아 보툴리눔독소증은 1세 이하의 영아에게서 나타나는 근신경계 질병으로 보툴리누스균 포자(胞子, Spore)가 영아의 장에 정착하고 증식함으로써 생성된 독소가 체내에 흡수돼 발병한다. 보툴리누스균 독소는 전염력이 없어 사람에서 사람으로의 전파는 일어나지 않는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아는 전라북도 전주시에 거주하는 생후 4개월 영아다. 6월 초부터 수유량 감소, 눈꺼풀 처짐 등의 증상이 발생해 6월4일부터 의료기관에 입원 치료를 받아 왔다. 이후 보툴리눔독소증 진단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에 검사를 의뢰, 실험실 검사 결과 환아의 대변검체에서 보툴리눔독소를 확인했다.

현재 환아는 일반병실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받고 있으며,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의 호전을 위해 보유중인 치료제(보툴리눔 항독소)를 의료기관에 지원했다.

질병관리본부와 전라북도는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 확인에 따라 감염경로를 규명하기 위해 역학조사관을 현장에 파견해 역학조사 중이며, 식품 및 주거 환경으로부터 추가 검체를 확보해 필요한 정밀 분석을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