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1Q 매출액 1426억원 … 전년 比 5.2%↑
동아ST 1Q 매출액 1426억원 … 전년 比 5.2%↑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5.0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ST 매출 성장을 이끈 바르는 손발톱 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동아ST 매출 성장을 이끈 바르는 손발톱 무좀 치료제 '주블리아'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동아에스티는는 올해 1분기 전년 동기(1356억원) 대비 5.2% 증가한 1426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3일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05억원, 당기순이익은 223억원을 올렸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4.6%와 195.6% 증가한 액수다.

이 회사의 1분기 매출액은 당뇨병치료제 '슈가논', 기능성 소화불량 치료제 '모티리톤', 손발톱무좀치료제 '주블리아', 인성장호르몬 '그로트로핀' 등 주력제품의 성장에 따른 ETC 부문 매출 증가에 힙입어 전년 대비 성장한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슈가논의 라이선스 아웃 수수료 수취 및 GSK 판매제휴 종료 수수료 정산에 따른 기타 매출도 성장을 이끌었다.

영업이익은 ETC 부문의 매출 증가와 1회성 수수료 수익 등의 증가에 따라 성장세를 보였다.

동아ST 관계자는 "슈가논(CJ헬스케어)과 모티리톤(일동제약)은 판매제휴 효과로, 그로트로핀은 추가 임상을 통해 사용의 편의성 개선과 적응증 추가에 따른 경쟁력 상승으로 매출이 확대되고 있다"며 "바르는 손발톱 무좀 치료제로는 국내유일의 전문의약품인 주블리아는 우수한 효과와 안전성을 바탕으로 매출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