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곤증'의 수명 길어야 2주
'춘곤증'의 수명 길어야 2주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4.18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은 늑대도 하품을 할만큼 몸을 나른하게 만드는 계절이다.
봄은 늑대도 하품을 할만큼 몸을 나른하게 만드는 계절이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봄이 되면 쉽게 떠오르는 단어 ‘춘곤증’. 우리 몸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면서 나타나는 일종의 생리적인 피로감으로, 의학적인 질병은 아니다. 원인은 일시적인 환경 부적응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피로감, 무기력증, 나른함, 집중력 저하 등이 있다. 심하면, 두통, 식욕부진, 소화불량으로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춘곤증은 2주 이내로 지속된다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경희대병원 신경과 황경진 교수는 “햇빛을 보지 않고 일하는 직장인, 운동을 하지 않거나 과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보다 쉽게 춘곤증을 느낄 수 있다”며 “주로 점심시간 이후 심한 피로감을 호소하는데, 이는 식곤증이 동시에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춘곤증 VS 인체의 경고

다만, 봄의 피로를 무조건 춘곤증 탓으로 돌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전문의들의 지적이다. 피로감이 2주 이상 지속되거나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느낄 정도의 극심한 피로, 심한 졸음증 등이 있다면 수면장애를 포함해 다양한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선영 교수는 “우리 몸에 없어서는 안 될 꼭 필요한 신호가 춘곤증”이라며 “새로운 환경에 우리 몸이 어떻게 대처해야 된다는 권고이자 질환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뚜렷한 원인이 없다면, 피곤함은 상당한 고민거리가 될 수 있다”며 “간염, 당뇨병, 폐결핵, 빈혈, 갑상선질환, 우울증 등의 초기 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무조건 춘곤증으로만 여길 일은 아니다”고 조언했다.

 

봄나물 섭취와 규칙적인 운동 필수!

춘곤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를 기억하는 것이 좋다.

첫째는 식이요법이다. 봄이 되면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이 겨울보다 많이 필요하게 되므로 과일이나 채소를 통해 해당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봄나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냉이다. 단백질 함량이 가장 높고, 칼슘, 철분, 비타민 A가 많아 춘곤증 예방에 효과적이다.

두 번째는 규칙적인 운동과 충분한 수면이다. 산책, 자전거 타기, 줄넘기 등 유산소 운동을 일주일에 3회 이상 꾸준히 하면 신체에 활력을 줄 수 있다. 또한, 최소한 7시간 이상의 숙면을 권장한다. 숙면을 위해 침실온도를 25도로 유지하고, 너무 푹신한 침구는 피해야 한다.

경희대한방병원 사상체질과 이준희 교수는 “혈액순환을 도와 노폐물과 피로물질의 원활한 제거를 도와주는 적당한 운동과 충분한 수면, 마사지, 목욕 등은 봄철 피로를 이기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점심식사 후 30분 정도의 스트레칭, 가벼운 운동, 10~20분 동안의 낮잠은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준희 교수는 “점심을 먹은 후 잠이 쏟아지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런 현상”이라며 “자투리 시간을 이용해 잠깐 눈을 붙이거나 가벼운 운동을 하면 춘곤증을 물리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본 기사를 작성하는데 조언을 준 경희대의료원 의료진. 왼쪽부터 경희대병원 신경과 황경진 교수 및 가정의학과 김선영 교수, 경희대한방병원 사상체질과 이준희 교수 순.
본 기사를 작성하는데 조언을 준 경희의료원 의료진. 왼쪽부터 경희대병원 신경과 황경진 교수 및 가정의학과 김선영 교수, 경희대한방병원 사상체질과 이준희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