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제약기업 'AI 기반 신약개발' 뜻 재확인
주요 제약기업 'AI 기반 신약개발' 뜻 재확인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4.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한 'AI 신약개발 해외동향 CEO 초청 간담회'에서 한남식 캠브릿지 의과대학 밀너연구소 AI연구센터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한 'AI 신약개발 해외동향 CEO 초청 간담회'에서 한남식 캠브릿지 의과대학 밀너연구소 AI연구센터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국내 주요 제약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인공지능(AI) 신약개발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신약개발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같은 사실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한 '인공지능 신약개발 해외동향' 간담회에서 드러났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23개 제약사 CEO들은 협회와 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설립한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T/F에 참여하고 있는 제약기업들로, 국내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은 전 세계적인 흐름"이라며 "AI 신약개발 지원센터는 기업이 R&D 각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포괄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향후 신약개발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인공지능 기반의 신약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지원책을 마련했다"면서 "협회 역시 회원사와 힘을 합쳐 센터를 중심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호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은 "국내 신약개발 연구진의 역량은 우수하지만 기존 패러다임으로는 선발주자를 따라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센터와 제약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나선다면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은 제약산업계의 미래에 틀림없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남식 캠브릿지 의과대학 밀너연구소 AI연구센터장은 기조강연을 통해 오랜 기간 많은 비용을 투입해도 신약개발 성공률은 10%를 밑돌지만, AI를 활용하면 후보물질 발굴부터 신약승인 이후 제품 생산 등 전 과정에 이르기까지 불필요한 실패를 줄이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이 신약개발의 해답이 될 수 있다는 게 한 센터장의 말이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츠에 따르면, 전 세계 헬스케어와 신약개발 분야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연구의 투자 규모는 2012년 47건 5억8880만 달러에서 2016년 658건 50억 2000만 달러로 크게 늘었다.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은 국내에서도 대웅제약, 일동제약 등 제약사들이 적극 도입하면서 새로운 연구개발(R&D) 방식으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3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AI 신약개발지원센터를 설립, 회원사의 신약개발 지원업무를 본격화했다. AI 신약개발지원센터는 AI 기술보유 업체와 제약기업 간 1:1 컨설팅 지원, AI 활용 신약개발 생태계 조성사업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센터는 AI 신약개발 가속화를 위한 개방형 혁신 허브를 국내에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