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권역호스피스센터 12일 개소
부울경 권역호스피스센터 12일 개소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4.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울경 권역호스피스센터 개소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권역호스피스센터 개소식을 지난 12일 오후 4시 울산현대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융기 울산대병원장을 비롯해, 고수진 울산대학교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장, 민영주 울산대학교병원 암생존자지지센터장, 강정훈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부울경 지회장, 김숙남 부산시 완화케어센터장, 백승완 부산보훈병원장, 최윤선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이사장, 울산시청 시민건강과 관계자, 부산시청 건강정책과 팀장 및 권역 내 호스피스·완화의료 전문기관 16개 관계자 등 내외빈 80여명이 참석해 울산 권역호스피스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행사는 ▲개회사 ▲권역호스피스센터 사업소개 ▲현판 전달식 및 리본 커팅 ▲권역 호스피스완화의료전문기관 간담회 순으로 진해됐다.

울산대학교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는 해당 권역(울산, 부산, 경남) 내 호스피스전문기관의 역량강화를 위한 자문 및 의료지원과 함께 교육, 홍보, 연구 등에 대한 행정지원 등 통합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고난이도 시술 및 환자 전원체계 지침 개발과 커뮤니티 중심의 생애말기돌봄의 기반 조성을 통해 고령 사회에 필요한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부울경 권역호스피스센터 개소식

울산대학교병원은 지난 2013년 ‘입원형 호스피스’를 통해 울산에서는 첫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를 시작했다. 2016년 ‘가정형 호스피스’, 2017년 ‘자문형 호스피스’를 차례로 실시하고 각종 호스피스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기능을 강화했다.

고수진 센터장은 “울산대학교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는 권역 내 호스피스전문기관들이 상호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말기환자와 그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권역 호스피스센터는 환자의 자기 결정권과 마지막 삶의 질의 중요성을 반영한 ‘연명의료결정법(호스피스·완화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에 따라 권역 내 호스피스사업을 지원하고자 보건복지부가 ‘권역 호스피스센터’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