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디스크 치료 척추내시경 수술이 '대세'
허리디스크 치료 척추내시경 수술이 '대세'
  • 이승환 전문의
  • 승인 2019.03.2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서부병원 신경외과 이승환 원장

[헬스코리아뉴스 / 이승환 전문의] 장시간 한 자세로 앉아있는 경우가 많은 학생이나 직장인, 가사노동이 많은 주부 등 현대인은 늘 허리디스크(추간판탈출증)와 같은 척추질환 위험에 노출돼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허리디스크 치료법으로 수술 후 통증이 유발되는 개복수술보다 최소 절개를 통한 내시경 시술이 더 주목 받는 추세다. 

척추 내시경 수술 '최소 침습수술법' 중 하나

척추의 퇴행성 질환은 디스크와 협착증이 대부분이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 시술 및 수술을 하게 되는데, 구조적으로 눌려있는 신경을 풀어주는 방법은 '수술'이다.

일반적으로 개복수술을 하면 신경과 디스크 주위의 근육과 인대를 박리하게 되며, 이로 인해 수술 후 통증이 유발된다. 하지만 척추 내시경 수술은 개복수술과 달리 최소한의 절개 창을 통해 내시경을 삽입, 근육 손상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

수술 후 회복에 걸리는 시간이 짧고 수술상처도 적어 치료목적뿐 아니라 미용적인 측면에서도 각광을 받고 있는 '최소 침습수술법' 중 하나다.

넓어진 척추내시경 적응증, 일상생활 복귀도 빨라

최근에는 양방향 척추내시경 수술이 발전하며 적응증이 매우 넓어졌다.

이전의 단일 방향 내시경 수술은 내시경 수술의 특성상 작은 디스크나 단일 레벨의 척추협착증에서만 이루어졌으나, 양방향 내시경 수술의 발전으로 척추협착증뿐 아니라 큰 디스크의 제거·신경공협착증·여러 레벨의 척추협착증과 같은 질환에서도 내시경 수술을 시행할 수 있게 됐다.

 

준비운동 없는 갑작스런 움직임은 겨울 동안 움츠러든 척추·인대·근육을 다치게 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준비운동 없는 갑작스런 움직임은 겨울 동안 움츠러든 척추·인대·근육을 다치게 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러한 척추내시경 수술의 가장 큰 장점은 근육 및 인대손상이 적다는 점이다. 그만큼 수술 후 회복이 매우 빠르게 진행돼 일상 생활 복귀도 빠르다. 

개복수술과 달리 수술 상처가 매우 작아 상처 회복이 빠르고 미용적인 측면에서도 만족도가 높아졌다. 수술 시 혈액 손실이 적고 척추관절의 손상을 피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척추질환은 척추 뼈뿐 아니라 근육·인대·신경이 복합적으로 질환을 일으키게 된다. 따라서 척추를 지지해주는 코어근육 강화를 할 수 있는 운동을 하며 자세를 바르게 유지하는 것이 척추질환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점차 고령화되는 우리 사회의 특성상 척추질환으로 인한 허리 통증이나 방사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 것이다. [본서부병원 신경외과 원장 / 전문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