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찬휘 집행부 비리 철저히 조사해야"
"조찬휘 집행부 비리 철저히 조사해야"
건약 "회계부정, 인사파동, 비선계약 등 책임 물어야"

"김순례의 숱한 막말, 역사 왜곡해 정치에 이용 ... 강력히 징계해야"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3.1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조찬휘 집행부의 회계부정, 인사파동, 비선계약 등 비리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을 묻는 과정 또한 빠뜨려서는 안 된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는 12일 김대업 대한약사회 제39회 신임회장 취임과 관련한 논평을 내고 "전임 집행부의 비리를 철저히 파헤쳐 책임을 물으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건약은 "오늘 취임식을 가진 김대업 당선자는 조찬휘 집행부의 불통, 무능, 부패에 대한 분노의 결과로 당선된 것임을 잊지 말아야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기존 조찬휘 집행부의 회계부정, 인사파동, 비선계약 등 비리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을 묻는 과정 또한 빠뜨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건약은 또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그는 세월호 유가족을 모욕하고, 5·18 유공자를 괴물이라 칭하는 등 숱한 막말을 내뱉었다"며 "김대업 집행부는 김순례를 윤리위에 상정하여 대한약사회무 참여 영구 금지, 대내외 행사 참여 배제 등 강력한 징계를 내려, 약사윤리에 반하는 극우 인사가 더 이상 약사 사회에 기웃거릴 수 없도록 철저히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아래는 논평 전문.

[논평] 김대업 대한약사회 제39회 신임회장 취임에 부쳐

오늘 김대업 당선자는 대한약사회 정기대의원총회를 통해 제 39대 회장으로 정식 취임한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는 김대업 새 집행부의 건승을 기원하며 몇 가지 당부를 하고자 한다.

우선 김대업 집행부는 회원과의 소통에 힘쓰고 투명성을 강화해야 할 것이다. 일선 약사들은 기존 조찬휘 집행부의 불통, 무능, 부패에 분노했고 그 결과 김대업 당선자가 대한약사회장에 당선된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기존 조찬휘 집행부의 회계부정, 인사파동, 비선계약 등 비리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을 묻는 과정 또한 빠뜨려서는 안 된다.

뿐만 아니라 김대업 집행부가 약사 사회 정화를 위해 당면한 가장 중요한 현안은 자유한국당 김순례에 대한 대응이다. 김순례는 숙명여대에 약대를 졸업한 이후 성남시 약사회장, 성남시 의원, 대한여약사회 회장, 대한약사회 부회장 한국당 중앙여성위원장을 거쳐 20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세월호 유가족을 모욕하고, 5·18 유공자를 괴물이라 칭하는 등 숱한 막말을 내뱉었다. 이 모든 막말들은 공통적으로 사회적 약자들을 대상으로 그 아픈 상처를 후벼 파는 내용들이고 그 사실과 역사를 왜곡하여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매우 저질스러운 행위이다. 김대업 집행부는 윤리위에 김순례를 상정하여 대한약사회무 참여 영구 금지, 대내외 행사 참여 배제 등 강력한 징계를 내림으로써 약사윤리에 반하는 극우 인사가 더 이상 약사 사회에 기웃거릴 수 없도록 철저히 경계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지금 우리 사회에서 약사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지역커뮤니티케어, 방문 약사 사업 등 공공 영역에서 약사 서비스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정부에서도 관련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김대업 집행부는 이 시대가 요구하는 약사의 공적 역할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직능 이기주의를 벗어나 국민들과 함께 숨 쉬고 소통하는 살아있는 약사회를 이끌어주기를 김대업 집행부에게 기대한다.

2019년 3월 12일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