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누런 콧물 ... 항생제가 답일까?
우리 아이 누런 콧물 ... 항생제가 답일까?
  • 김민희
  • 승인 2019.02.2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유독 우리 아이만 감기에 잘 걸리는 것 같다고 걱정하는 부모들이 있다. 하지만 대개는 정상이다. 보통 정상 소아들은 6세 이전에 평균 6-8회 감기에 걸린다. 개도 감기에 안 걸린다는 오뉴월부터 8월까지를 제외하면 사실 매달 감기에 걸린다고 보면 된다. 또한 이렇게 감기에 걸리고 나으면서 면역시스템이 훈련되고 성장하므로 나쁘게만 볼 것은 아니다. 그럼 소아 감기에서 문제는 무엇일까? 바로 1-2주 이내에 다 나아야 할 감기가 낫질 않고 일 년 내내 달고 지내는 경우다. 이 경우 항생제를 너무 자주 사용하는 게 문제다. 소아 항생제 치료의 대안을 찾아본다.

1년 내내 감기가 안 떨어지는 우리 아이

감기에 걸리면 보통 1-2주 안에 좋아져야 하는데 길게 이어지는 아이들이 있다. 대개 1년 내내 감기를 달고 사는 아이들은 1)저체중, 식사 불균형 등으로 면역력이 유난히 낮은 경우 2)비부비동, 이관, 편도 등이 해부학적으로 더 취약한 경우 3)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등이 흔하다. 일반 감기에 축농증이나 중이염 등 합병증이 생긴 경우가 많으며 항생제를 사용하게 되는데, 항생제 사용이 잦아지면서 부모들의 걱정은 더욱 커진다.

항생제 처방률 높은 우리나라

항생제는 감염의 원인이 되는 세균을 억제하는 효과적인 약제이므로 축농증이 의심되는 누런 콧물, 중이염 등이 있을 때 임상적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설사, 구토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고 장내의 이로운 균을 함께 없애며, 내성을 생기게 할 수 있어서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사용을 권고하지 않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2017년 유소아 급성 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평가’에 따르면 상반기에 전국 의료기관에서 유소아 급성 중이염에 항생제를 처방한 비율은 82.3%로 집계되었다. 네덜란드, 덴마크 등 유럽의 경우 급성 중이염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이 40~70%인 것에 비하면 꽤 높은 편이다.

항생제 투여 기간 줄여야

그럼 항생제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일본의 경우를 보면 일본 의사들은 감기, 중이염, 축농증 등의 상기도감염증에 80% 이상 한약을 투여한다고 보고되었으며 일본 중이염 가이드라인에서도 한약의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기존에 한약의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억제효과, 침치료 이후 축농증 증상이 개선된 연구, 축농증 환자에게 한약 투여 시 항생제 투여군과 비슷한 정도의 효과를 나타낸 연구, 중이염 환자에게 한약을 투여 시 항생제 투여군보다 중이 삼출액의 면역글로불린 수치가 올라간 연구, 한약 투여로 중이염의 발생 빈도 및 항생제 투여기간이 줄어든 연구등이 해외학술지에 발표되어 한방치료의 근거가 많이 밝혀졌다.

형개연교탕, 소청룡탕 등 한약과 침, 뜸치료로 치료

김민희 교수(강동경희대학교한병병원 한방이비인후과)
김민희 교수(강동경희대학교한병병원 한방이비인후과)

위와 같이 감기, 중이염, 축농증, 비염 등의 상기도 감염증에 항균, 항염증, 항알레르기 효과를 근거로 한방치료가 시행되어진다. 침과 뜸치료는 알레르기를 낮추고 자율신경균형을 맞춰주는 효과가 있어 많이 쓰이며 한약의 경우 감기에 은교산, 갈근탕, 삼소음, 중이염에 형개연교탕, 만형자산, 축농증에 방풍통성산, 선방활명음, 비염에 형개연교탕, 소청룡탕, 보중익기탕 등을 많이 쓰고 있다. 특히 형개, 연교, 당풍, 시호, 백지 등의 약재로 구성된 형개연교탕이 비염 증상을 개선시킬 뿐만 아니라 복약 종료 후에도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Evid-Based Complement Altern Med (IF:1.931)). 한방치료는 증상을 개선시키고 향후 재발률도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 한 번 감기에 걸리면 잘 낫지 않는 아이, 항생제 사용이 장기간 지속되면 약제에 내성이 생겨 다른 치료제에 반응하지 않을 수도 있다. [강동경희대학교한병병원 한방이비인후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