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피살 계기 대학병원 안전대책 마련 분주
의사 피살 계기 대학병원 안전대책 마련 분주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9.01.11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지난해 발생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 피살사건을 계기로 의료계가 안정적인 진료환경 조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부와 국회에 ▲안전한 의료환경 조성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구성 ▲사회안전망 보호차원의 의료기관 내 폭행 등 강력범죄 근절법안 마련 ▲사회안전망 구축 등 여러 법안을 제안하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환자가 많은 대형병원들은 비상벨은 물론이고 경비인력 증원, 비상통로 확보 등 유사시 의료진과 환자의 안전대책 마련에 가장 발빠르게 나서고 있다.  

 

서울대병원 원내 폴리스가 삼엄한 경비를 서고 있다.
서울대병원 원내 폴리스가 삼엄한 경비를 서고 있다.

 

서울대병원, 원내 폴리스 운영 … 방검조끼, 삼단봉 등 장비 착용

임 교수 피살 사건 직후 가장 먼저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 곳은 서울대병원이다.

서울대병원은 우선 정신건강의학과 진료실에 상시 배치된 보안 요원을 1명에서 2명으로 증원했으며 응급실 등 일부 근무지 보안원을 '원내 폴리스'로 전환했다. 원내 폴리스는 총 11명으로 지난 3일부터 배치됐으며 테러에 대비한 방검조끼와 삼단봉, 전기충격기 등 진압장비를 착용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의료진은 물론 병원을 찾는 환자분들이 최근 사건으로 불안해하고 있다”며 “원내폴리스 운영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이대목동병원, 비상벨 설치 및 대피 비상통로 확보

서울아산병원과 이대목동병원은 외래 진료실 입구 외에도 만일의 사태를 위해 진료실 내에 옆방으로 대피할 수 있는 비상통로를 확보하고 있다.

두 기관의 또 다른 공통점은 콜버튼을 누르면 시스템이 공유돼 긴급상황 발생 시 보안요원들이 출동한다는 것이다.

이대목동병원 관계자는 “안전강화에 대해 도드라지게 변경사항 있거나 한 부분은 없다”며 “기존에 운영 중이던 보안 시스템을 더 철저하게 관리하는 방향으로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성모병원·세브란스, 폭력 대응 프로세스 매뉴얼 구축

서울성모병원과 세브란스병원은 환자와 교직원 간 폭력 대응 프로세스 및 매뉴얼을 구축해 시행중이다. 폭력난동 시 현장상황에 따라 초기대응과 동시에 비상벨이 울리면 전담 보안요원이 투입되며 원내 응급코드방송(코드퍼플) 실시와 함께 안전상황실에 추가 보안요원이 투입된다.

서울성모병원의 경우 보안요원 100명이 대기중이다. 비상벨은 정신건강의학원 외래(진료실, 상담실, 접수대 등)에 총 11개, 병동 2개로 총 13개가 마련돼 있다.

신촌세브란스병원의 경우 119명의 보안요원이 배치돼 있다. 여기에 원내 가스총, 전기충격기 등 진압장비를 갖추고 있다. 다만 진압장비를 사용하기 전 병원 내 폭력사태 및 긴급 상황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양 측 병원 관계자는 “이번 피살사건에 대해 큰 충격을 받았다”며 “현재 구축된 매뉴얼 이외에 의료진 안전 강화부분은 현재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보안요원, 제재 가할 법적 권한 없어” ... 소송당할 우려도

그러나 이것만으로 안전을 강화했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의료기관들의 입장이다.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서울대병원이 원내 폴리스를 배치하고 테러에 대비한 방검조끼와 삼단봉, 전기충격기 등 진압장비를 착용한다고 했는데 사실 이 부분에 대해 고민이 많다”며 “법적으로 보안요원이 환자를 제재 할 수 있는 권한이 없어서 제재를 가했다가 역으로 소송을 당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의료진이 어떻게하면 안전한 환경속에서 진료를 할 수 있을지 계속해서 고민해야할 부분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