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 北에 지원 결정… 부작용 대책도 함께
타미플루, 北에 지원 결정… 부작용 대책도 함께
독감약물 20만명분·신속진단키트 5만개 지원 결정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1.0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슈 타미플루 짤 빨은 것. 앞으로 이걸 쓰삼.....
우리나라가 북한에 타미플루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우리나라가 북한에 타미플루를 지원하기로 결정하면서, 최근 불거진 타미플루 부작용에 대한 안내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제30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서면으로 열어 ‘인플루엔자 관련 대북물자 지원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하고, 타미플루 20만명분과 민간업체가 기부한 신속진단키트 5만개를 북한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 시기는 오는 11일로 조율 중이나, 협의에 따라 지원 일정은 변경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남북은 2018년 11월7일 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 감염병의 상호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대책을 마련키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이에 감염병 정보를 교환하는 시범사업을 벌이기로 합의했으며, 같은 해 12월28일에는 처음으로 우리나라가 북한에 감염병 발생 정보를 공유한 바 있다.

이번에 인플루엔자(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지원하기로 결정하면서, 일각에서는 타미플루 부작용에 대한 안내도 함께 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작용 안내없이 타미플루를 지원해 문제가 발생하면, 화기애애해진 남북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8년 12월22일 부산에서 타미플루를 복용한 여중생이 추락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사건이 발생한 이틀 뒤인 24일 안정성 서한을 배포하며 10세 이상의 소아 환자에 있어서 인과관계는 불분명하지만 복용 후에 이상행동이 발현하고 추락 등의 사고에 이를 수 있음을 안내하고 주의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 박민수 정책기획관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타미플루를 북한에 지원할 때 부작용 안내에 대한 대책은 이미 준비했다”며 “약품의 용량, 사용방법 등을 전달할 예정이며, 북한에 타미플루를 전달할 때 질병관리본부의 의사공무원도 동행해 부작용에 대해 안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