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中 '3S바이오'와 파트너십 … 중국 시장 본격 공략
삼성바이오에피스, 中 '3S바이오'와 파트너십 … 중국 시장 본격 공략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1.07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최근 중국 바이오제약 회사 '3S바이오'와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권 계약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로써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유럽·한국 등에 이어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인 중국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이번 파트너십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보유하고 있는 'SB8' 등 일부 파이프라인의 판권을 3S바이오에 위임하는 형태다. 이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개발 노하우 및 제품 신뢰도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국 시장에서도 인정 받는 계기가 된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파트너십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는 3S바이오와 중국 내 임상·허가·상업화에 대해 협업하며, 판권 위임에 대한 선수금과 로열티 등을 3S바이오로부터 지급받게 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중국 임상·인허가·상업화 등에서 탁월한 역량을 보유한 3S바이오와의 협업을 통해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해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고품질의 바이오 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3년 설립된 3S바이오는 2015년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종합 바이오제약 회사로, 2017년 매출은 약 6000억원이다. 현재 약 30개 이상의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으며 중국과 이탈리아에 항체의약품, 재조합 단백질 등의 제조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