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치협·간협 ‘단독법 제정’ 위해 손잡아
한의협·치협·간협 ‘단독법 제정’ 위해 손잡아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1.0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대한한의사협회와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 등 3개 의료인단체는 ‘한의사-치과의사-간호사 단독법 제정’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3개 협회는 7일 오전, 각 단체 회장과 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가칭 ‘한의약법’, ‘치과의사법’, ‘간호법’ 제정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오른쪽부터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오른쪽부터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3개 의료인단체는 “세계 보건의료 패러다임은 1980년대부터 치료 중심에서 예방과 만성질환관리 중심, 그리고 공급자에서 국민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아직도 낡은 의료법 틀에 묶여 현대 보건의료의 새로운 가치와 요구를 실현하지 못하고 있다”며 해당 법안 제정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어 ▲현행 고비용-저효율인 의료시스템을 의료인과 환자 중심으로 혁신 ▲전문화, 고도화된 한의학과 치의학, 간호학의 변화와 발전을 담아내 국민들에게 안전한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 ▲한의과와 치과, 간호 분야에 대한 높아진 국민들의 욕구와 가치 실현 ▲현재 의료계에 국한해서 실시 검토되고 있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제도에 다학제적인 참여 보장 등을 주장했다.

또 의료인의 역할이 다양화, 전문화, 분업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현행 의료법은 의료기기 사용과 만성질환관리사업 등을 의료계에 독점권과 절대적인 면허업무를 부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3개 단체는 “가칭 ‘한의약법’과 ‘치과의사법’, ‘간호법’ 제정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할 것이며, 궁극적으로 현행 의료법 체계를 바로잡고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의약법’의 경우 지난 2013년 3월, 김정록 의원(당시 새누리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이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