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적십자회비 갈수록 감소 “대책 마련 필요”
20·30대 적십자회비 갈수록 감소 “대책 마련 필요”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0.22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20대·30대의 적십자 회비 납부가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위원장(자유한국당)은 22일, 대한적십자사 국정감사에서 “최근 4년간 적십자사회비 납부자 중 20대·30대가 급감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20대의 경우 71.4%나 감소했다”며 진단·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대한적십자사가 이명수 위원장에게 제출한 최근 4년간 연령대별 적십자회비 납부자 현황을 보면, 20대의 경우 2014년 10만2021명, 2015년 3만3293명, 2016년 2만2426명, 2017년 2만9159명으로 2014년 대비 2017년에 7만2862명(71.4%)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역시 2014년 23만590명, 2015년 18만3603명, 2016년 15만9329명, 2017년 14만3914명으로 2014년 대비 2017년에 8만6676명(37.4%) 감소했다.

반면, 60대 이상의 연령층은 2014년 86만2526명, 2015년 95만8197명, 2016년 125만3178명, 2017년 110만9457명으로 2014년 대비 2017년 24만6931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명수 위원장은 “젊은 층의 회비 납부 급감 현상을 저출산·고령화가 원인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할 게 아니라 현 상황에서 연령별로 모금추세가 바뀌고 있는 정확한 원인을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령별대로 홍보수단을 달리하고 모금방식 역시 다양화 해 20대와 30대도 거부감 없이 쉽게 납부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