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사 채용비리 의혹 ‘외삼촌이 면접 본 후 합격’
적십자사 채용비리 의혹 ‘외삼촌이 면접 본 후 합격’
  • 이동근 기자
  • 승인 2018.10.22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대한적십자사가 사무직 공채과정에서 경남지사 사무처장(기관장)이었던 외삼촌이 조카의 면접 심사위원장을 맡았고, 서류전형을 꼴찌로 통과했던 조카가 근소한 차이로 1차 면접을 통과해 최종 합격까지 한 것으로 보인다는 채용부정의혹이 제기됐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 간사)은 2011년 대한적십자 공채의 김씨의 합격과 관련,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외삼촌 이씨가 사무처장으로 있던 경남지사에 지원, 6명이 통과하는 서류심사에서 6등으로 합격했다. 그러나 서류심사 통과자 중 자격증이 하나도 없는 사람은 김씨 뿐이었던 점 등 불리한 상황이었다.

경남지사에서 실시된 면접에서는 사무처장으로 있던 외삼촌 이씨가 면접심사위원장을 맡았고, 지사 총무팀장, 구호복지팀장, 회원홍보팀장과 외부인사 1명이 심사를 맡았다. 면접은 5명의 심사자가 각자의 준 점수를 더해 계산되었는데, 외삼촌 이씨는 조카에게 최고점(25점)에서 1점 모자란 24점을 주었다. 다른 심사위원 중 김씨에게 24점 이상을 준 심사위원은 없었다.

최도자 의원이 공개한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 면접 결과표.
최도자 의원이 공개한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 면접 결과표.

결과적으로 해당 면접에서 조카 김씨는 2등으로 면접을 통과했고, 1등 121점, 2·3등 115점, 4등 114점, 5등 113점을 받았다. 2, 3, 4, 5등의 점수가 단 2점밖에 차이나지 않았던 상황에서, 외삼촌 이씨가 준 높은 점수는 합격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조카 이씨는 본사에서 열린 2차 면접에서 3등을 해 탈락했지만, 2등으로 합격했던 사람이 입사를 포기하면서 최종합격 하게 된다.

최 의원은 조카 김씨가 2011년 6월부터 외삼촌이 사무처장으로 있는 경남지사에 함께 근무하다가 입사 1년 반인 2012년 11월 부산지사로 전출을 한 점에 대해서도 “일반적으로 경남지사보다 부산지사가 선호된다는 측면에서 전출 과정에서도 외삼촌의 영향력이 어느 정도 작용했을 것으로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현재 외삼촌 이씨는 부산지사 사무처장을 맡고 있으며, 조카 김씨는 부산지사에서 같이 근무하고 있다.

최도자 의원은 “서류심사 통과자 6명중 6등이었던 후보자가 외삼촌이 위원장인 면접에서는 2등으로 최종면접까지 갈 수 있게 되었다”며 “채용과정을 주도하는 사무처장이었던 외삼촌이 응시자 김씨에게 어떤 특혜를 주었는지 명확한 규명이 필요하며, 채용 이후에도 근무평정이나 전보 등 특혜를 준 것은 없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초 보건복지부 감사관실은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기관 채용실태 특별점검’을 했는데, 친인척 관계 근무현황만 확인해도 눈에 띄는 사례임에도 불구하고 채용과정에서의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조카의 면접을 삼촌이 주관하는 과정에서 이를 견제하는 어떠한 제도적 절차가 없는 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