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트로닉 ”국내 의료기기 해외진출 돕겠다”
메드트로닉 ”국내 의료기기 해외진출 돕겠다”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8.08.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다국적의료기기업체가 한국의료기기업체들을 위해 돕겠다고 나섰다.

메드트로닉코리아는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국내 의료기기 업체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2018 메드트로닉 아시아 혁신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 유망 의료기기 업체들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돕고, 국내 의료기기 시장의 발전을 돕는 것을 목표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공동으로 진행됐다. 메드트로닉이 아시아 혁신 컨퍼런스를 여는 곳은 한국이 처음이다.

28일 글로벌 의료기기 산업의 변화와 최신 트렌드,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시장 분석 사례에 관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다양한 세미나가 진행된다. 29일은 ‘파트너링 상담회’를 개최, 국내 의료기기 회사를 대상으로 해외 진출에 필요한 맞춤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메드트로닉 아시아태평양 지역 및 그레이터 차이나 지역(중국, 대만, 홍콩) 관계자 총 30여명이 참가한다. 

메드트로닉은 기술력과 시장성이 확인된 국내 기업 세 곳을 선정, 연내 메드트로닉 아시아 태평양 본부 연수 특전도 제공할 예정이다.

메드트로닉은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아시아 혁신 컨퍼런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메드트로닉은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아시아 혁신 컨퍼런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메드트로닉코리아 허준 대표는 이번 행사의 개최지로 한국을 선정한 이유는 ▲한국 시장의 뛰어난 의료 기술 수준 ▲탄탄한 기초 공학의 발달 ▲정부의 의료 기기 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과 지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메드트로닉 아태지역 총괄 이희열 사장은 “한국은 세계 9위 의료기술 시장으로 높은 의료 수준을 보유하고 있지만, 해외시장에서 한국의 우수성은 비교적 덜 알려져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메드트로닉이 한국 의료기기 업체의 우수성을 해외 시장에 더 잘 알리고,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가진 중요한 시장이지만, 까다롭고 복잡한 인허가 및 급여 시스템으로 인해 진출이 쉽지만은 않다”며 “아시아태평양 및 중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메드트로닉의 사례를 공유하고, 메드트로닉의 광범위한 네트워크와 다양한 인허가 및 임상 노하우, R&D, 제조, 교육시설 등을 활용해 한국 기업의 아시아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돕는 파트너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허준 대표와의 일문일답.

메드트로닉코리아 허준 대표
메드트로닉코리아 허준 대표

-. 메드트로닉에 없는 제품군에 대해 회사를 선정한 건가?

“제품군에 대한 특정 목표는 없다. 우리가 부족한 파이프라인을 메꾸기 위해 이런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아니다.”

-. 많은 업체들이 지원했다는데.

“72개 업체가 지원해 그 중 15개 업체와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고 그 중 세 곳을 선정해 본사 아시아태평양본부 연수 특전도 제공할 예정이다.”

-. 지원 범위는 어떻게 되는가?

“개발 중인 제품부터 판매가 시작되는 제품까지 다양하리라 본다. 투자가 필요하거나 임상이 필요한 경우도 있을 것이고 마케팅적 지원이 필요한 제품도 있으리라 본다. 이 모든 것에 대해 지원할 생각이다.”

-. 어느 정도 마케팅이 가시화될 것으로 보는가?

“아직까지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서로 이해가 맞아야 하기 때문에 여러 개의 제품이 동시에 진행될 수도 있고 하나도 안 될 수도 있다. 지금은 모든게 광범위하게 열려 있다고 보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