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현, 친필편지로 ‘선덕여왕’ 아역 덕만 하차 인사
남지현, 친필편지로 ‘선덕여왕’ 아역 덕만 하차 인사
  • 윤은경 기자
  • 승인 2009.06.1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남지현이 친필 편지로 MBC 월·화 드라마 ‘선덕여왕’ 하차 인사를 남겼다.

남지현은 16일 ‘선덕여왕’ 시청자 게시판에 ‘안녕하세요. 덕만 지현입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친필 편지로 그동안 시청자들의 사랑의 감사의 뜻을 전했다.

남지현은 “모두 함께 고생하며 열심히 찍은 선덕여왕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건넨 후 “아역 부분이 끝나고 성인 부분이 아직 많이 남아 있는데요. 남은 이야기들은 아마 아역 부분보다 더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을 거예요”라고 지속적인 사랑을 당부했다.

이어 “계속 될 저희 선덕여왕 지금처럼 많이 사랑해주시고요. 저는 다음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뵐게요”라고 끝맺었다.

남지현은 ‘선덕여왕’에서 훗날 선덕여왕이 덕만공주 이요원의 아역을 맡아 서구세계와의 교역에서 거간꾼 노릇을 능청스럽게 해 내고, 로마 언어, 중국어까지 소화해 냄은 물론 엄마로 알고 있던 소화(서영희 분)을 잃은 후 오열하는 내면 연기 등으로 호평을 받아 왔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9회부터는 덕만공주 이요원을 비롯해 성인 연기자들이 출연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