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호르몬 많은 여성, 바람도 잘 피운다
성호르몬 많은 여성, 바람도 잘 피운다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9.01.1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트로겐은 여성에게 필수적인 성 호르몬이다. 월경 주기에 따라 수치가 오르락 내리락 한다. 여성의 성징, 임신, 성욕 등은 에스트로겐 호르몬이 있어야 가능하다. 하지만 에스트로겐 수치가 너무 높으면 성욕이 높아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 크리스티나 듀런트 박사(진화심리학 전공)가 이끄는 연구팀의 최신 연구에 따르면, 성 호르몬 에스트로겐의 일종인 에스트라디올의 분비가 너무 왕성한 여성은 자주 남자 파트너를 바꾸며 현재 사귀고 있는 남성 파트너 몰래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것은 이들 여성은 성적 매력도 다른 여성에 비해 뛰어난 것으로 여기고 있었다.

연구팀은 17~30세의 여자 대학생 52명(평균 연령 19.4세)을 대상으로 월경 주기에 맞춰 매주 타액(침)을 채취해 에스트로겐 분비 정도를 측정했다. 그리고 참가 여성의 외모에 대해 비교적 객관적인 평가를 내리기 위해 이들의 전신 사진을 남성과 여성으로 구성된 다른 그룹에게 보여줬다. 실험 결과 에스트로겐 수치가 높은 여성들은 남들에게도 예쁘다는 평가를 받았다. 설문 조사 결과 에스트로겐 수치가 높은 여성들은 그동안에 ‘거쳐간’남성의 숫자도 많았다. 이들 ‘예쁜 여성’들은 현재의 파트너에게 대한 만족감도 떨어졌고 한 명의 파트너에게 전념하지도 않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들 여성은 더 멋진 남자가 나타나면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파트너를 바꾸며 남자로부터 가능한 많은 선물이나 돈을 뜯어내는 경향이 있다. 연구팀은 이같은 행동은 출산 비용에 대한 보상 심리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듀런트 박사는 “에스트라디올 분비가 왕성한 여성은 매력적인 외모의 소유자이기 때문에 남성의 눈에 더 띄고 다른 남성과 사귀고 있어도 종종 가로채고 싶은 목표물이 되기도 한다”며 “여성에겐 2세를 위해 좋은 유전자를 갖고 있는 남성을 만나고 싶은 본능이 있다”고 말했다. 또 “바람기가 많은 여성도 하룻밤의 정사를 즐기기 보다 장기적인 관계를 원하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연구에 따르면 성 호르몬이 풍부한 여성은 야한 옷을 입고 모험을 즐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성 호르몬이 부족한 여성에 비해 자녀를 많이 낳아 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생물학 보고’(Biology Letter) 최신호에 게재됐다. <조인스닷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