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의약품, 베트남 입찰 2등급 유지
韓 의약품, 베트남 입찰 2등급 유지
베트남 정부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개정안 공고 … EU GMP나 cGMP 획득시 1등급도 가능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08.0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베트남 정부가 한국 의약품 입찰 등급을 2등급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베트남 정부가 우리나라 의약품이 공공의료시설에 공급 입찰하는 경우 2등급을 유지하는 것으로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개정안을 7월 31일 공고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번 등급 유지는 올해 3월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 베트남 정부에 우리나라 의약품의 공공입찰 등급 유지를 요청한데 이어 지난 5월 류영진 처장이 직접 베트남을 방문해 등급 유지를 요청한 데 따른 성과로 식약처는 평가했다.

참고로 베트남 정부는 앞서 지난 2월 유럽 GMP(EU-GMP) 인증 등을 토대로 등급을 재조정하는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개정안을 예고, 국내 제약사의 베트남 의약품 수출에 큰 어려움이 예상됐다.

▲ 베트남 정부가 한국 의약품 입찰 등급을 2등급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번 개정안이 시행되면 우리나라 의약품이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에 공급 입찰 시 2등급으로 인정받게 된다. 다만, 직접 베트남 정부(의약품 관리기관)의 GMP 평가 및 인증을 받아야 해당 등급에 포함된다.

국내 제약사 가운데 유럽 GMP(EU-GMP) 인증을 받았거나 미국 GMP 인증을 받은 경우에는 1등급에도 포함될 수 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이 시행될 때까지 베트남 보건부와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국내 제약사의 등급 유지 여부를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