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line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line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HOME 의료계
“‘이 조직’ 손상시 녹내장 발병 가능성 높다”
  • 박수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8.04.16 11:28
  • 댓글 0
▲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김태우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김태우 교수팀은 시신경 섬유가 지나는 조직인 사상판의 휘어짐이 클수록 녹내장 발병 소지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김태우 교수팀은 녹내장 의심환자 87명을 대상으로 시신경 내부에 있는 사상판 곡률(휘어진 정도)을 측정해 향후 진행되는 녹내장성 시신경 손상의 속도를 예측하고자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시신경 손상이 발생하기 전 사상판이 뒤로 많이 휘어져 있는 경우, 시신경 손상이 빨라지면서 결국 녹내장으로 발전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반면 사상판이 편평한 환자에서는 시신경 손상이 지속되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녹내장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사상판의 곡률을 미리 확인함으로써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은 사람을 미리 알 수 있다면, 조기 치료를 통해 시야손상이나 심각한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반대로 녹내장 발생 가능성이 낮은 환자에게는 시야 및 시력상실에 대한 불안감을 덜어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최근에는 진단기술의 발달과 활발한 연구들을 통해 녹내장의 발병 기전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고 이에 따라 환자 개개인의 특성에 입각한 맞춤치료의 개념이 대두되고 있다"며 "안압이나 혈류 등 각기 다양한 인자들이 우리 눈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해 환자마다 최적화된 치료를 받는 날이 곧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녹내장은 만성질환으로 당뇨병이나 고혈압과 같이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는 질환이다. 때문에 초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고 진행속도를 늦춰야 말기까지 진행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다.

박수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