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 교수, 일본위암학회에서 연자 발표
류승완 교수, 일본위암학회에서 연자 발표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8.03.13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암센터장 류승완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암센터장 류승완 교수(위장관외과)는 9일 일본 요꼬하마에서 열린 제90회 일본위암학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연자로 나섰다.

이번 심포지엄은 ‘위암 복강경 수술에 있어서 한중일 각 나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열렸으며 류 교수는 ‘진행성 위암환자의 복강경 림프절 절제에 관한 수술술기와 한중일 위암전문가의 역할과 협력’에 대해 발표했다.

류승완 교수는 “심포지엄을 통해 한중일 각국을 대표하는 위암 수술전문가로부터 국가별 위암 환자사례와 수술적 치료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향후 3개국 전문가들이 학문 교류를 통해 함께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동산병원에 따르면 류승완 교수는 우리나라 복강경 위암수술 분야의 개척자로, 2006년부터 실시된 한중일 복강경 위암수술 조인트 심포지엄의 한국 측 대표로 활약해오고 있다. 조인트 심포지엄은 한중일 세 나라의 위암 전문가들로 이뤄진 단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