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기고·연재 건강칼럼
지방흡입 수술 후 퉁퉁 부을까 무섭다면
  • 박윤찬 | admin@hkn24.com
  • 승인 2017.12.07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지방흡입 수술 예약 후, 막상 수술 날을 코앞에 두고 온몸이 퉁퉁 부어 사람들 앞에 서지 못할까 봐 걱정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특히 바쁜 회사원들의 경우, 수술 후 출근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을 털어놓고는 한다.

아주 몸이 붓지 않는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도 없다. 심지어 거의 몸이 붓지 않는 사람도 있는 만큼 수술을 받기도 전에 지레 몸이 부을 까봐 걱정부터 할 필요는 없다.

특히 여기에서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는데, 복부, 팔, 허벅지에서 지방을 빼면 그만큼은 사이즈가 줄어든다. 그런데 지방흡입 후 얼마 동안은 사이즈가 줄었음을 느끼기 어렵다. 바로 부기(浮氣) 때문이다. 부기가 줄어든 공간을 채우기 때문에 티가 나지 않는다.

그렇다고 수술 전보다 사이즈가 눈에 띄게 커지지는 않는다. 복부와 팔은 붓더라도 수술 당일에는 수술 전과 비슷하거나 약간 붓는 정도에 불과하다.

▲ 지방흡입 후 한동안 부기 때문에 사이즈가 줄었음을 느끼기 어렵다.

허벅지는 조금 다르다. 복부와 팔과는 다르게 허벅지는 수술 전과 비슷하거나 1~2cm 사이즈가 커질 수 있다. 그렇다고 수술 전에 입었던 옷을 입지 못할 정도로 붓는 경우는 거의 없다. 얼굴이나 손이 붓기도 하지만 본인만 느낄 정도이지 남들이 알아차릴 정도는 아니다.

몸이 붓는 이유는 지방흡입 할 때 수술할 부위에 ‘투메슨트’라는 용액을 주입하기 때문이다. 투메슨트 용액은 수술 하는 동안 주입했던 용액 절반 정도는 지방과 함께 빠져 나오지만 나머지는 몸에 남아있다가 차차 땀이나 소변과 함께 배출된다.

▲ 대한지방흡입학회 박윤찬 상임이사

부기를 빨리 없앨 수 있는 방법은 많이 움직이는 것이다. 회복에 도움이 되는 시술로는 고주파테라피 등이 있다.

고주파테라피는 신체에 약한 전류를 흘려줘 전도체가 아닌 우리 몸이 전류에 대한 저항으로 발생하는 열을 이용해 지방층의 온도를 증가시키고 열 자극에 의해 지방분해를 촉진시키는 원리다.

이 시술은 조직의 온도 상승으로 혈관을 확장시켜서 혈액순환을 개선시키고 림프순환을 개선시키기 때문에 하체 부종 관리나 수술 부종을 줄이는데도 활용된다. <대한지방흡입학회 박윤찬 상임이사(부산365mc 대표병원장)>

박윤찬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윤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