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한미약품·종근당 지난해 이어 올해도 원외처방 1위 다툼 ‘치열’
line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식약처, 팜나비 제품화 내비게이터 ‘재가동’
line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국민 위한다는 대의명분은 찬성, 하지만 일방적 희생 없어야”
HOME 건강
‘전자담배’ 경험 청소년, 흡연 가능성 7배↑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12.06 00:01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청소년은 흡연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예일대의대 크리스틴 볼드(Krysten Bold) 박사는 2013~2015년 미국 코네티컷주(州) 고등학생 800명(남자:372명, 여자:4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UPI통신이 4일 보도했다.

설문조사 결과, 전자담배를 한 달 사용한 학생 중 흡연 학생의 비율은 지난 2013년 각각 9%, 5%로 나타났다. 2014년에는 각각 12%, 5.4%로 집계됐고 2015년에는 14.5%, 8.5%로 전자담배 사용자 비율과 함께 흡연자 비율도 증가했다.

▲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청소년은 흡연자가 될 가능성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볼드 박사는 “분석 결과, 한 달 동안 전자담배를 사용한 청소년은 이후 담배를 피울 가능성이 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청소년 흡연에는 많은 요인이 있다”며 “이번 연구결과에서 전자담배 사용과 흡연의 직접적인 인과관계는 입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아동학 저널(Journal Pediatrics)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