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국내 기업 첫 북미 바이오공장 준공
녹십자, 국내 기업 첫 북미 바이오공장 준공
캐나다 공장, 혈장처리능력 100만ℓ 규모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10.3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녹십자가 북미에 연간 생산능력(혈장처리능력) 100만ℓ 규모의 혈액제제 공장을 세웠다. 국내 기업이 북미에 바이오 의약품 생산시설을 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녹십자는 30일(현지시각)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에서 녹십자 허일섭 회장, 캐나다 연방정부 및 퀘벡 주 정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캐나다 법인 Green Cross Biotherapeutics(GCBT)의 혈액제제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총 설비투자(CAPEX) 규모가 2억5천만캐나다달러(약 2천200억원)에 달하는 캐나다 GCBT 공장은 지난 2015년 6월 착공해 최근 공장 건축과 기계 설비를 모두 완료했다.

녹십자는 이 공장 준공으로 세계 의약품 시장의 중심인 북미에 생산거점을 확보하게 됐다. 국내외 혈액제제 생산능력은 270만ℓ로 늘어났다.

▲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광역시에 위치한 녹십자 캐나다 법인 GCBT의 혈액제제 공장 전경

주요 글로벌 혈액제제업체가 공장을 미국에 둔 것과 달리 녹십자가 캐나다에 생산거점을 마련한 것은 다양한 혜택을 얻으면서 안정적으로 시장을 진입하는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실제 캐나다 퀘벡 주 정부는 GCBT에 2천500만캐나다달러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고, 공장이 본격 가동될 경우, 면역글로불린(IVIG)와 알부민을 장기간(최소 8년) 구매하기로 했다.

한편, GCBT는 공장 상업 가동 시기를 오는 2020년으로 내다보고 있다. 의약품 공장은 제품 양산 전에 설비 적절성 검증, 시범생산, GMP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야 상업용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