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산업계
대원제약 ‘콜대원’ 1000만포 넘게 팔았다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9.14 17:38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대원제약은 자사의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이 누적판매량 1000만포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콜대원은 물 없이 편리하게 복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내세워 출시한 지 1년5개월 만인 지난 1월 500만포 판매를 기록했으며, 이후 8개월 만인 9월 1000만포 판매 기록을 세웠다. 콜대원은 대원제약이 지난 2015년 일반의약품 사업에 진출하며 최초로 발매한 제품이다.

▲ 대원제약 콜대원 3종. (왼쪽부터) 종합감기약 ‘콜드에스시럽’, 기침감기약 ‘코프에스시럽’, 코감기약 ‘노즈에스시럽’

대원제약 헬스케어사업부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배우 이유리를 광고모델로 앞세워 본격 감기시즌을 공략할 예정”이라며 “지난 8월에 출시된 ‘콜대원 키즈’ 제품과 함께, 다양한 연령대 사이에서 감기약 브랜드로서 입지를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콜대원 키즈는 만12세 이하의 어린이들을 위한 제품으로,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각각의 성분을 사용한 2종의 해열제 및 기침감기와 코감기를 위한 2종, 총 4종의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