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ISO 37001’ 인증도 유지도 “쉽지 않네”
line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계속되는 병원vs노조 갈등…언제쯤 접점찾나?
line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잇단 악재 경남제약, 매출 절반 ‘레모나’ 지켰다
HOME 산업계
美 ‘제네릭’ 승인 날개 달았다10개월 동안 633건 승인 … 지난해 건수 턱밑 추격 … FDA ‘親 제네릭 정책’ 효과 풀이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8.11 00:06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미국 보건당국이 제네릭 승인 속도를 높이고 있다.

엔드포인트뉴스의 9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식품의약국(FDA)은 2017년 회계연도 기준 10개월 동안 633건의 제네릭 의약품을 승인했다.

수치를 집계한 지 1년이 채 안 됐지만, 지난해 승인 건수(651건)와 대등한 기록이다.

허가 과정 중 추가 자료 등을 요청하는 검토완료공문(complete responses) 수신 건수의 경우 올해 1292건으로 지난해(1725건)보다 상당히 줄었다.

제네릭의 승인 증가는 지난 2012년 제정된 제네릭 의약품 승인법(Generic Drug User Fee Amendments, GDUFA)의 효과라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이 법은 제네릭 의약품의 안전성과 유효성 검토의 신속성을 골자로 한다.

이 밖에 제네릭 의약품 부서(Office of Generic Drugs (OGD) 직원의 인력 확대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제네릭 활성화로 약가 내려야” … ‘親 제네릭 정책’ 추진 

   
▲ FDA 국장 스콧 고틀리브

신임 FDA 국장 스콧 고틀리브(Scott Gottlieb)의 제네릭 활성화 정책도 제네릭 승인의 속도를 높이는 데 힘을 실어주고 있다.

스콧 고틀리브는 지난 3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약가를 낮추기 위해서는 제네릭의 시장 진입을 촉진해 의약품 경쟁을 이끌어야 한다“며 “제네릭의 시장 진출을 막는 등 관련 규제의 오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FDA는 첫 제네릭으로 승인받을 경우 제네릭 독점권을 부여받는 해치왁스맨법(Hatch-Waxman Act)을 이용해 제약업계의 경쟁 극대화를 꾀하고 있다.

한편 FDA는 개정판 GDUFA를 오는 10월 발효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오리지널과의 경쟁이 덜한 일부 제네릭의 품목허가(ANDA)에 더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