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공동 생동’ 제한 이슈에 소규모 제약사들 ‘걱정’ ‘공동 생동’ 제한 이슈에 소규모 제약사들 ‘걱정’
line 수면센터 증가 … 잠 부족한 ‘헬조선’ 때문? 수면센터 증가 … 잠 부족한 ‘헬조선’ 때문?
line 두 쪽 난 환자 단체들, 때아닌  ‘진실공방’ 두 쪽 난 환자 단체들, 때아닌 ‘진실공방’
HOME 건강
2시간 세게 운동하면 소화 잘 안된다
  • 김은지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6.19 02:19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2시간 이상 강도 높은 운동을 하면 소화기 기능에 악역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모나쉬대학 리카르도 코스타(Ricardo Costa)박사는 장내 손상과 운동 시간 및 강도를 측정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연구 결과, 뛰거나 자전거를 타는 등 강도 높은 운동을 2시간 이상 할 경우, 창자의 세포가 파괴된다. 이같은 효과는 단기간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나타났다. 운동의 강도가 높아지고 시간이 길어질수록 더 심각했다.

운동 중 발생하는 몸의 열도 원인 중 하나로 밝혀졌다.

   
▲ 2시간 이상 강도 높은 운동을 하면 소화기 기능에 악역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코스타 박사는 “운동을 하면 체내 혈액이 소화기가 아닌 근육으로 흐르게 된다”며 “이럴 경우, 장내 세균이 혈액에 침투돼 전신 면역 반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에 질환이 있는 사람은 운동에 더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며 “예방을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 섭취와 운동 전과 도중에 적은 양의 탄수화물과 단백질을 섭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운동 전 이부프로펜과 같은 비스테로이드 항염증(NSAID) 약물을 가능하면 섭취하지 말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화약리학·치료(Alimentary Pharmacology & Therapeutics) 저널에 게재됐다.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