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두 쪽 난 환자 단체들, 때아닌  ‘진실공방’ 두 쪽 난 환자 단체들, 때아닌 ‘진실공방’
line 한미약품, 항암제 시장 ‘다크호스’ 예고 한미약품, 항암제 시장 ‘다크호스’ 예고
line 대상포진 백신 시장 '삼국시대' 열리나? 대상포진 백신 시장 '삼국시대' 열리나?
HOME 의료계
“의약품화상판매기 도입, 백지화해야”남인순 의원 “안전한 사용 환경 선행돼야 … 의료민영화 속내 드러나”
  • 이동근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7.02.14 20:26
  • 댓글 0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약국개설자가 의약품화상판매기를 통하여 약국 외의 장소에서 일반의약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의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정부 발의)에 대한 백지화 요구가 야당에서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4일 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원격의약품화상판매기를 도입해야 할 특별한 이유가 무엇인지 납득하기 어려우며, 약사법 상 의약품의 대면 투약의 원칙을 훼손하고, 의약품이 변질·오염 등으로 인해 약화사고의 발생 가능성이 있으며, 의료영리화의 단초가 될 우려가 높다”고 주장했다.

또 “대면투약 원칙이 무너지면, 조제약 택배배송, 의약품 인터넷 판매로 이어지며, 결과적으로 대면진료의 원칙마저 무너져 원격의료가 도입되는 단초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남 의원에 따르면 독일, 스웨덴 같은 일부 국가에서 화상판매기가 운영되고 있으나 이들 국가는 약국 접근성이 낮아 보완하는 방안으로 도입된 것으로 한국과는 상황이 다르다.

또 심야 및 휴일 약국 이용의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현재 제주, 경기, 대구 등에서 지자체의 재정 지원으로 공공심야약국을 운영하고 있으며, 3만1587개소의 편의점에서 안전상비의약품을 판매하고 있다는 점도 화상판매기 도입 정책의 필요성을 흐리게 한다는 것이 남 의원의 설명이다.

남 의원은 “의약품은 안전한 사용 환경 보장이 선행되어야 함에도 화상판매기를 적극 추진하는 것은 박근혜 정부가 앞장서온 원격의료와 같은 맥락에서 의료 영리화를 위한 속내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약사회, 한국병원약사회, 대한의사협회 등 의약계에서도 한 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는 점을 감안, 국민건강을 위해 전면 백지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