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보건의약제약/산업
테바 올 예상 순익 $10억 낮춰 … 제네릭·특허분쟁 탓올해 예상 순익 238억~245억 달러로 조정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3:05:45
트위터 페이스북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테바의 올해 예상 매출액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에 대한 제네릭 공세와 편두통 치료제를 둘러싼 특허분쟁이 원인이다.

테바가 “올해 예상 순이익이 10억달러(약 1조 2000억원) 이상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더파마레터가 최근 보도했다.

테바는 올해 예상 순이익 범위를 252억(약 30조2000억원)~262억 달러(약 31조4000억원)에서 10억달러 이상 (5.5%) 감소한 238억(약 28조5000억원)~245억 달러(약 29조3000억원)로 조정했다.

테바 극복 과제는 ‘제네릭 공세와 특허분쟁’

예상 순이익이 감소한 이유는 제네릭 의약품의 공세와 특허분쟁 때문으로 보인다.

테바의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코팍손’(클라티라머아세테이트)에 대한 제네릭 의약품들이 시장에 출시된다면 매출액 하락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GBI 리서치는 코팍손이 지난 2014년 특허만료 후 모멘타(Momenta)의 ‘글라토파’(Glatopa) 등의 제네릭 의약품이 시장을 잠식하면서 매출액이 2015년 40억달러(약 4조6700억원)에서 2022년 25억달러(약 2조9000억원)로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은행 제퍼리스의 브라이언 아브라함스(Brian Abrahams) 애널리스트는 “최근 암젠이 사노피와 리제네론의 콜레스테롤 치료제 ‘프라루언트’(알리로큐맙)에 대한 특허침해 소송에서 승소한 점은 현재 편두통 치료제를 놓고 앨더사(社)와 특허분쟁을 하는 테바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등록일 : 2008.11.27) | 발행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