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line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우리병원 문 닫는 날까지 예방 힘쓸 것”
line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루센티스·아일리아 급여조건 변경, 치료 거부하는 것”
line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40억대 시장서 벌어지는 제약사 ‘땅따먹기’
HOME 건강
이거 먹으면 나이 들어도 ‘팔팔’브로콜리·양배추·아보카도 등 노화 방지 물질 ‘NMN’ 다량 함유
  • 권현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6.10.31 17:58
  • 댓글 0
   
▲ 브로콜리·양배추·아보카도 등에 함유된 물질인 ‘NMN’이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브로콜리·양배추·아보카도 등에 함유된 물질인 ‘NMN(Nicotinamide Mono Nucleotide)’이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의과대학 신이치로 이마이 박사가 NMN을 섭취한 쥐 집단과 그렇지 않은 쥐 집단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UPI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구결과, NMN을 섭취한 쥐 집단은 그렇지 않은 쥐 집단보다 근육·골격·골밀도·면역기능·간기능 등이 향상됐다. 특히 이 효과는 늙은 쥐에게 더 잘 나타났다.

연구팀은 늙은 쥐는 오랫동안 NMN 생산 능력을 잃어 NMN이 체내에 들어가자 젊은 쥐보다 더 뚜렷한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해석했다.

한편 NMN을 물에 녹여 섭취하는 기전을 개발하면 NMN이 세포에 더 가까이 도달해, 효과가 더 극대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마이 박사는 “NMN을 물에 녹여 섭취하면 바로 혈액과 장기 조직으로 흡수가 더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며 “앞으로 이 기전을 이용하면 인체의 노화 방지뿐 아니라 신체기능의 저하를 지연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세포 대사 저널(Journal Cell Metabolism)에 게재됐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