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요양보험 덕분...간호사 인생 ‘신났네’
장기요양보험 덕분...간호사 인생 ‘신났네’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08.07.21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장기요양보험 덕분에 간호사들이 ‘신’이 났다. 재가장기요양기관을 간호사들이 설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건강보험 관련 기관의 한 직원도 “요즘 간호사 자격증 있으면 기관설립을 한번쯤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

최근 대한간호협회가 주관하는 창업교육도 참가 정원을 애초 150명에서 200명으로 늘렸다는 후문이다.

설립도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 재가요양기관의 특성상 비싼 도심지에 지을 필요 없어 부담도 적다. 전문가들은 “사무실 임대를 포함해 3000~4000만원이면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사실 의사 외에 간호사들이 요양기관을 직접 설립하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에서는 치과위생사가 스케일링 등 보건 업무를 주로 하는 의료기관 설립을 허용하지만 국내에는 아직 의사 외에 어떤 직종도 의료관련 기관 설립이 허용된 바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