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식품이 키성장 제품으로 둔갑 … 식약처, 무더기 적발
일반식품이 키성장 제품으로 둔갑 … 식약처, 무더기 적발
‘광동키즈앤지’ 등 거짓광고해 판매 … “국민들 속지 말아야”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5.04.02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식품 또는 건강기능식품(비타민제품)을 어린이 키 성장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대광고하여 수십억원을 판매한 업체들이 적발되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반식품을 성장기 어린이의 키 성장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허위・과대 광고하여 판매한 대표 등 11명을 ‘식품위생법’ 또는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적발하여 검찰에 송치하였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최근 어린이 건강이나 키 성장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고, 무분별한 키 성장 제품의 광고 행위를 근절하고자 위해사범중앙조사단에서 기획수사의 일환으로 시작했다.

수사결과, 이들은 식품위생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적법하게 제조되어 정상적으로 판매되는 식품을 제조업체로부터 구매하여 판매하면서 인터넷, 전단지 등을 통해 허위‧과대 광고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임모씨(남, 58세)는 2014년 5월부터 11월까지 일반식품인 ‘광동키즈앤지(유형: 기타가공품)’를 ‘복용한지 10개월만에 무려 10.8cm 폭풍 성장했어요!!’, ‘뇌하수체 성장호르몬 분비’ 등 문구를 사용하여 인터넷 등에 허위‧과대광고 하는 방법으로 시가 14억여원 상당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판매촉진을 목적으로 유명연예인 자녀가 제품을 섭취한 결과 키가 컸다는 체험기까지 사용하여 소비자를 기만하거나 오인・혼동시킬 우려가 있는 내용으로 허위・과대광고를 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디엔에이’ 업체 대표인 김모씨(남, 42세)는 일반식품인 ‘마니키커(유형: 기타가공품)’를 ‘성장호르몬 6배 촉진’, ‘복용시 8시간 후 성장인자 28% 증가’ 등의 내용으로 광고하여 시가 2억7000여만원 상당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모씨(여, 55세)와 이모씨(여, 58세)도 개인적으로 동일한 제품을 동일한 내용으로 허위・과대광고를 하여 시가 6억6000여만원 상당을 판매했다고 식약처는 덧붙였다.

‘(주)헬스코리아’ 업체 대표인 박모씨(남, 37세)는 일반식품인 ‘롱키젤리(유형: 기타가공품)’를 ‘2개월 투여 결과 대퇴부 골격 6% 증가’ 등의 내용으로 광고,판매하다가 적발됐다.

‘비볼코리아’ 업체 대표 김모씨(남, 45세)는 ‘키움정(건강기능식품: 칼슘, 비타민 D)’을 일반 비타민함유 건강기능식품임에도 어린이 키성장에 효과가 있는 제품으로 광고한 혐의다.

이밖에 ‘에스에이치에이치’업체 대표 윤모씨(남, 41세)는 ‘프리미엄키즈본(건강기능식품: 칼슘, 비타민 A, B1, C, D, E)’을 어린이 키성장에 효과가 있는 건강기능식품이라고 광고하였으나 실제로는 일반 비타민 제품으로 허가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윤씨는 또한 제품 판매 촉진을 위해 유명연예인 자녀가 제품을 섭취한 결과 키가 컸다는 체험기까지 사용하여 허위・과대광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식약처는 전했다.

식약처는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그 뿌리까지 근절할 예정”이라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현명한 소비를 당부했다.

▲ 가짜 키성장 제품 허위·과대 광고 사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