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의료 시범사업 시작부터 난항
원격의료 시범사업 시작부터 난항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4.11.18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러스트 : 이동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원격의료 예산이 3분의 2로 삭감됐다. 보건복지부가 원격의료시범사업을 위해 편성한 예산 9억9000만원 중 6억4000만원을 삭감한 3억5000만원만 승인한 것이다.

복지부 문형표 장관은 “새로운 보건의료 제도를 시행할 때는 시범사업이 가능하다는 법률에 따라 편성된 예산”이라며 “필수 예산임을 고려해 꼭 통과시켜달라”고 주문했으나, 복지위는 시범사업에 꼭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예산만 통과시켰다.

원격의료예산 정부안 삭감으로 한숨을 돌린 것은 이 사업을 반대해온 의원급 의료기관의 개원의들이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만족스럽지 않지만 노력의 결과”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아직도 원격의료 시범사업에는 암초가 남아 있다. 야당은 그나마 3억5000만원도 삭감하겠다는 기세고, 의협은 더 열심히 원격의료 저지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의료민영화와 맞물려 논란을 거듭하고 있는 원격의료 시범사업이 복지부의 뜻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