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중년여성 건강 위한 ‘동행’ 캠페인 성료
동국제약, 중년여성 건강 위한 ‘동행’ 캠페인 성료
  • 이유리 기자
  • 승인 2014.10.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제약(대표이사 이영욱)은 지난 29일 북한산 둘레길 걷기(트래킹) 행사인 ‘중년 여성들의 건강을 위한 동행 캠페인’을 진행했다.

동국제약 정맥순환 개선제 ‘센시아’와 여성갱년기 치료제 ‘훼라민큐(Q)’와 관련된 질환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행사에는 센시아(www.censia.co.kr) 혹은 훼라민큐 (www.feraminq.com) 브랜드사이트를 통해 응모한 40세 이상의 중년 여성들 50여명이 참여해 둘레길 18구간(도봉옛길)을 거쳐 19구간(방학동길)까지 약 3시간을 걸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참석자들은 단풍이 절정을 맞은 북한산의 가을정취를 만끽하면서 동행한 사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동국제약이 준비한 기념사진 촬영, 레크레이션, 퀴즈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행사에 참가한 한 중년 여성은 “모처럼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함께 여유롭게 걸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우리 나이에 도움이 많이 되는 건강정보까지 덤으로 얻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걷기 운동을 통해 중년 여성들의 대표질환인 정맥순환장애와 여성갱년기 증상을 극복하자는 취지로, ‘함께 걸으며 예방하자’는 슬로건 하에 이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이번 캠페인처럼 소비자들과 직접 만나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대한 필요성을 알리는 밀착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 동국제약 동행 캠페인에 단짝 친구와 함께 참가한 중년여성들이 북한산 둘레길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정맥순환장애는 성인의 약 50%가 증상을 보이는 대표적 중년질환(영국외과학회지: British Journal of Surgery)으로 발·다리가 자주 붓고, 저리고, 아프고, 무거운 것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여성 갱년기에 나타나는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 얼굴이 빨개지고 화끈거리는 안면홍조 ▲ 덥다가 춥고 ▲ 땀이 많이 나는 발한 등의 신체적 증상과 우울·짜증·불면증 등 심리적 증상 등이 있다.

이러한 질환은 센시아, 훼라민큐 등 효과가 입증된 의약품(일반의약품)으로 예방·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 동국제약 관계자의 설명이다.

센시아는 정맥순환장애를 개선 효과를 인정받았다. 생약성분인 블랙코호시(승마)와 세인트존스워트(성 요한의 풀) 복합제제인 훼라민큐는 안면홍조·발한·우울감 등 여성 갱년기의 증상에 대해 80% 이상의 증상 개선효과를 보인다는 임상연구결과가 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