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원격의료 연기 요청 … 가능성은?
의협, 원격의료 연기 요청 … 가능성은?
3차 의정합의 이행추진단 회의
  • 이우진 기자
  • 승인 2014.07.1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의협)는 16일 저녁 7시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 ‘의정합의 이행추진단 제3차 회의’를 열고 의료계 현안 논의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는 지난 14일 의협 추무진 회장과 문형표 복지부 장관의 회동 결과로 열렸으며, 복지부가 예고한 7월 중 ‘원격 모니터링 시범사업 지역 선정 및 수가협상’과 건강정책심의위원회 개편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추무진 회장은 지난 15일 대의원회 변영우 의장과 비대위 이철호·김정곤 공동위원장을 만나 “복지부에 원격 모니터링 시범사업 연기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추무진 회장이 문형표 장관과의 회동에서 언급한 ▲복수차관제 도입 ▲부정수급자 관리 책임 의료기관에 일방적 전가 문제 해결 ▲일차의료 접근성 강화 및 노인복지 차원의 노인정액제 문제 개선 ▲보건소 기능 재정립 ▲보장성 강화정책에 따른 대형병원 쏠림 완화 및 의료전달체계 강화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